디아크 전여친 "인권 침해·허위 사실 유포 등 법적 조치 진행 중"
디아크 전여친 "인권 침해·허위 사실 유포 등 법적 조치 진행 중"
입력 2018.10.07 14:51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비 기자 = 15살 래퍼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가 디아크와의 사생활과 관련해 추가 입장을 밝혔다.


지난 6일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사실 왜곡에 상처받는다"며 다시 한번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번 일을 초래한 제 성급함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당사자와 충분한 화해를 나눴다. 저희 둘 모두 잘못을 인정하고 비판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그렇지만 정확하지도 않은 정보를 유출하고 사실 유무가 확인되지 않은 채 함부로 거론하는 것은 인간으로서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실제로 만나지 않은 래퍼들의 이름 일부분과 사실 유부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공개함으로써 그들과 그들 주변 인물들에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법적 조치가 있을 경우 수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저 또한 인권 침해, 허위 사실 유포 등에 관한 법적 조치를 진행 중이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777'


앞서 A씨는 지난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디아크와 팬과 가수로 인연을 맺은 후 사적인 관계로 발전, 디아크가 강압적인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했다가 이를 번복했다.


당시 해당 글이 올라오자 디아크는 자신의 SNS에 "안티면 제발 주작(조작)해서 상처 주지 말라"는 글을 남겼다 삭제한 바 있다.


이후 디아크는 사생활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자필로 쓴 편지 형식의 사과문을 올리며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현재 디아크는 Mnet '쇼미더머니 777'에 출연 중이며 최종 12인에 이름을 올린 상황이다.


다음은 A씨의 입장 전문.


이번 일을 초래한 제 성급함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당사자와 충분한 화해를 나눴습니다. 


저희 둘 모두 잘못을 인정하고 그것에 대한 비판을 수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렇지만 정확하지도 않은 정보를 인터넷 상에서 유출하고 이번 일과 관련이 없는 일로 사실유무가 확인되지 않은 채 함부로 거론하시는 것은 인간으로서 받아들이기가 어렵습니다.


상대방이 누군지 확실하지도 않으면서 주워들은 이야깃거리로 그 사람을 어떤 사람이라고 단정짓지 말아주세요. 


실제로 만나본 적이 없는 사람들이 제가 어떻게 생겼는지, 제 행실과 인성이 어떤지, 이번 일로 일반화 시키는 것이 저 뿐만 아니라 제 주변 사람들에게도 상처를 입힙니다. 당사자 또한 마찬가지고요.


저 또한 실제로 만나지 않은 래퍼들의 이름 일부분과 사실 유무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공개함으로써 그들과 그들의 주변 인물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하여 책임을 지고 법적 조치가 있을 경우 수용하기로 하였습니다.


저 또한 인권 침해, 허위사실 유포 등과 관한 법적 조치를 진행 중입니다. 


간곡히 부탁드리오니, 이번 일과 무관한 정확하지 않은 사실을 왜곡하는 것에 있어서 조심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