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가신 엄마 소원 이루려 미친듯 공부해 고3때 '수능 1등' 찍은 연예인
돌아가신 엄마 소원 이루려 미친듯 공부해 고3때 '수능 1등' 찍은 연예인
입력 2018.10.06 12:21

인사이트KBS2 '연예가중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연예인들의 기적적인 '수능 대박' 스토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5일 배우 김인권도 KBS2 '연예가중계'에서 수능을 잘 봤던 이야기를 하며,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들을 주목케 했다.


이날 MC 이지혜는 "고등학교 때 전교 회장을 했더라"라며 '뇌섹남'이었던 그에게 학창시절 이야기를 물어봤다.


이에 김인권은 고등학교 3학년 때 졸업하기 전 가까스로 전교 1등을 했던 에피소드를 풀었다.


김인권은 "제가 고등학교 때 돌아가셨는데 어머니가 저더러 전교 1등 하는 게 소원이라고 했다"며 "(다행히) 제가 수능에서 전교 1등을 찍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2 '연예가중계'


그는 어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드리기 위해 미친 듯이 공부한 것이다.


사실 그의 성적은 서울대학교에도 들어갈 수 있을만했다.


하지만 김인권은 '명문대학 출신'이라는 타이틀을 과감히 포기하고, 어머니의 소원을 이룬 뒤 소신있게 '영화인'으로서의 길을 걸었다.


김인권은 "원래 영화감독이 꿈이었다"며 "선생님 입장에서는 낮은 과라도 서울대를 보내면 좋지 않나. 서울대, 연대, 동국대 연극영화과를 시험 봤다"고 설명했다.


김인권은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에 96학번 출신이다.


인사이트KBS2 '연예가중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