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산서 '나는 자연인이다' 찍으며 역대급 '빅잼' 선사한 이시언
관악산서 '나는 자연인이다' 찍으며 역대급 '빅잼' 선사한 이시언
입력 2018.10.06 15:44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배우 이시언이 자연인으로 변신해 산에서 특별한 휴식을 즐겼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시언이 관악산에서 특별한 휴식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신을 '관악산 청설모'라고 칭했던 이시언은 축지법을 연상케 하는 등반 실력으로 '등산 고수'임을 입증했다.


전현무와 박나래는 이시언의 날쌘돌이 같은 모습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이후 산 정상에 도착한 이시언은 '자연인'으로 변신했다.


이시언은 바위틈에서 준비한 냉커피와 유부초밥을 먹고 행복해했다.


이어 그는 어디서 익숙한 목소리의 상대와 통화해 보는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상대는 '나는 자연인이다' 유명한 성우 정형석이었다.


이시언은 "산에 오르니 형 목소리가 생각났다"라고 정형석에게 전화한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이후 이시언이 바위를 자신의 집처럼 여기며 무리수를 둔 상황극을 펼치기 시작했다.


이때 정형석의 목소리로 "낭떠러지 인테리어가 일품인 자연인의 집입니다"라는 내레이션이 들려와 스튜디오에 있던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스튜디오 멤버들은 "목소리가 너무 좋다", "성우가 살렸다"라며 칭찬을 이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