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가족의 날' 행사에 등장해 손가락 욕 날린 '위너' 탈퇴 멤버 남태현
'YG 가족의 날' 행사에 등장해 손가락 욕 날린 '위너' 탈퇴 멤버 남태현
입력 2018.10.06 17:18

인사이트넷플릭스 'YG전자'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위너 전 멤버 남태현이 YG 가족의 날 행사에 깜짝 등장해 여전히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지난 5일 넷플릭스와 YG엔터테인먼트가 손잡고 선보인 신개념 시트콤 'YG전자'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이날 공개된 1회에서는 YG전자에 발령받아 가족의 날 행사를 진행하는 승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모두에게 외면당한 행사에 지난 2016년 위너에서 탈퇴한 남태현이 갑자기 등장해 모두를 당혹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YG전자'


승리는 참석자들에게 남태현을 "아이콘의 전 멤버 남태현 군입니다"라고 소개하며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


이어 남태현에게 "너 한다는 사우스클럽은 잘 돼가니? 내가 한번 가서 디제잉 해줄까?"라고 물었다.


남태현은 애써 미소 지으며 "그 클럽이 아니라 제가 하는 락밴드예요"라고 답하며 "관심 좀 주세요"라고 투정을 부렸다.


승리가 이에 그치지 않고 "어디 미사리에서 공연하니?"라고 묻자 결국 폭발한 남태현은 분노한 눈빛으로 승리를 응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YG전자'


남태현은 개인 인터뷰를 통해 "가족도 자주 안 보면 남보다 못한 것 같아요···, 이제 가족도 아니지"라고 자조 섞인 말을 했다.


이어 카메라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날려 통쾌한 한방을 먹였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연기였다. 그는 연기가 아닌 모습을 보여달라는 제작진의 요청에 "회장님 사랑합니다"라며 양현석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고백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넷플릭스 'YG전자'는 기피 1순위 부서 YG 전략 자료본부로 좌천된 승리가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는 분투기를 그린 페이크 다큐다.


인사이트넷플릭스 'YG전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