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사라졌다"…한반도 통째로 덮어버린 태풍 '콩레이' 위성 사진
"제주도가 사라졌다"…한반도 통째로 덮어버린 태풍 '콩레이' 위성 사진
입력 2018.10.06 08:16

인사이트기상청 '날씨누리'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한반도 전역에 강한 바람과 함께 비를 뿌리고 있는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크기가 눈길을 끈다.


6일 새벽 6시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콩레이는 현재 서귀포 북동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북동 방향 시속 49km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 기압 975 hPa, 최대 풍속 32m/s의 중형 태풍인 콩레이는 오전 10시경 거제·통영 등을 통해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에는 낮 12시께 가장 가깝게 이동한 뒤 오후 1~2시쯤이면 울산을 지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상청 '날씨누리'


콩레이에 직격타를 맞을 것으로 보이는 남부 지방을 비롯한 전국에는 현재 강한 바람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이는 콩레이의 크기가 한반도 전체를 덮을 정도로 거대하기 때문.


실제 기상청이 공개한 위성 사진에서는 콩레이에 가려 흐릿해진 한반도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제주도는 태풍의 중심부에 위치해 식별이 불가능할 정도여서 큰 피해가 우려된다.


인사이트뉴스1


이미 제주도 곳곳에서는 콩레이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서귀포시에서는 1,148가구에 정전이 일어나 현재 복구가 진행 중이다. 또 침수 61건도 발생했다.


콩레이의 접근을 지켜보는 국민들의 마음은 타들어간다. 추수 시기에 찾아온 태풍이 자칫 한 해 농사를 망쳐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편 각 지자체에서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 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