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인 오늘(6일) 태풍 '콩레이' 전국 강타…"500mm 폭우+강풍 불어닥친다"
토요일인 오늘(6일) 태풍 '콩레이' 전국 강타…"500mm 폭우+강풍 불어닥친다"
입력 2018.10.06 07:03

인사이트어스널스쿨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토요일인 오늘(6일)은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전국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6일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올 전망"이라며 "이번 비는 오후에 서쪽 지방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300㎜(제주도 산지 500mm 이상),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울릉도·독도 80~150㎜, 중부지방 30~80㎜ 등이다.


인사이트(좌) 뉴스1, (우) Living Earth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7도를 비롯해 대구 21도, 전주 20도 등 15~22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1도, 광주 23도, 부산 24도 등 19∼26도 사이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폭우와 함께 돌풍이 불고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부탁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 태풍의 발달 정도와 이동속도, 이동경로에 따라 예상 강수량의 변동 가능성이 있겠으니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주목할 것을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에서 2.0∼8.0m, 동해 앞바다에서 1.5∼6.0m, 서해 앞바다에서 1.0∼5.0m로 높게 일겠다.


한편 제주도에 도달한 '콩레이'는 경남 통영에 상륙한 뒤 낮 12시 전후 부산 부근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릉 펜션 사고 피해 '학생 1명' 고압산소 치료 중 "자기 이름 말했다"
입력 2018.12.18 22:06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강릉 펜션 사고 학생 가운데 일부가 경미하게나마 상태가 호전됐다는 소식이다.


18일 강원도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5명이 강릉아산병원서 고압산소 치료를 받고 있다.


강릉아산병원 측은 "3명과 2명으로 나눠 고압산소치료 중"이라며 "처음 병원에 도착할 때보다 경미하게 호전돼 1명은 자기 이름을 말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 5명이 응급실에 왔을 때 입에 거품을 물고 의식이 꽤 안 좋은 상태였다"라고 설명했다.



병원 측에 따르면 환자들은 의식이 없는 게 아니라 대화가 안 될 정도로 의식이 떨어져 있다.


이들은 들어올 때보다는 조금 더 호전됐으며, 사망 가능성은 없어 보이나 합병증 때문에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학생들은 이날 고압산소 1차 치료를 하고 내일(19일)부터 의식이 어느 정도 좋아질 때까지 하루 2번 고압산소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고압산소 치료는 치료실에서 압력을 2기압 이상 높여 조직에 투여되는 산소 공급을 극대화하는 방식이다.


사고 후 환자들의 체내 일산화탄소 농도는 25∼45%. 정상은 3% 미만이며 5% 정도로 오르는 흡연 때보다도 5∼9배가량 높은 수치다.


한편, 수능시험을 대성고 남학생 10명은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 경포의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3명이 숨지고 7명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해당 펜션에 보일러 배기가스의 연통이 분리된 점과 현장에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진 점을 토대로 사고사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