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업계 최초 '전일제 시차출퇴근제' 도입…출퇴근 시간 자율 선택
신한생명, 업계 최초 '전일제 시차출퇴근제' 도입…출퇴근 시간 자율 선택
입력 2018.10.05 20:29 · 수정 2018.10.05 20:30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한생명


직원별 상황에 따라 스스로 출퇴근 시간 조정하는 제도 도입지난해 주 2회 시범사용에서 전일제로 확대


[인사이트] 심채윤 기자 = 신한생명이 업계 최초로 '전일제 시차 출퇴근제'를 시행하며 직원들의 '워라밸'을 높인다.


5일 신한생명은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 있는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유연근무제의 일종인 '전일제 시차 출퇴근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차출퇴근제'는 주 5일, 1일 8시간, 주 40시간을 준수하면서 직원별 상황에 따라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제도를 말한다.


신한생명은 지난해 10월, 직원별 주 2회 사용할 수 있는 선택적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한 바 있다. 1년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이달부터는 범위를 확대해 전 직원 전일제를 실시하게 됐다.


직원들은 매일 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1시간 단위로 출근 시간을 정하면 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PC-OFF 제도와 연동으로 자동 PC 종료돼불필요한 야근문화 제거와 집중근무 유도


오전 7시에 출근하는 직원은 오후 4시까지 근무하며, 10시에 출근한 직원은 오후 7시에 퇴근하는 방식이다.


또한, 'PC-OFF 제도'과 연동해 퇴근 시간이 되면 해당 직원의 PC가 자동으로 종료된다.


만약 PC 사용시간을 연장하려면 부사장 승인을 받아야만 하므로 성과 지향적인 집중근무가 이뤄질 수 있다.


PC-OFF 제도 또한 지난 2014년부터 불필요한 야근문화를 없애고 유연한 근무환경을 조성하여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운영됐다.


신한생명은 매주 수요일만 운영하던 이 제도를 지난해부터 전일제로 확대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워라밸' 트렌드에 맞춘 직원 복지 향상근무복, 연차제도, 어린이집 운영 등 다양한 복지 제도 시행


더불어 워크 다이어트를 비롯해 전자결제 활성화 및 문서 간소화 등을 함께 시행하여 업무 효율화 속에 집중근무가 이뤄지도록 뒷받침하고 있다.


신한생명 인사팀 관계자는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Work & Life Balance) 트렌드에 발맞춰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 속에 업무 성과를 높이고자 이번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녀를 등교시키고 출근하거나 병원 진료 후 출근하는 등 개인별 생활환경에 맞춰 탄력적으로 근무할 수 있어 직원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한생명은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2주 연속사용·영업지점장 안식·장기근속휴가 등 휴가 관련 제도와 근무복장 자율화 등을 시행해 왔다.


뿐만 아니라 모성보호 제도, 태아 검진·유산·사산·출산휴가, 직장어린이집 운영 등으로 자녀를 키우는 직원들의 복지에도 신경쓰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