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발+수염' 정리하고 말끔해진 비주얼로 앙증맞은 손가락 하트 날린 유연석
'장발+수염' 정리하고 말끔해진 비주얼로 앙증맞은 손가락 하트 날린 유연석
입력 2018.10.05 18:0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유연석이 한층 말끔해진 비주얼로 공식 석상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4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및 포토월이 진행됐다.


개막식이 열린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는 수많은 영화인과 스타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그중에서도 블랙 수트를 입고 깔끔한 비주얼을 뽐낸 유연석이 보는 이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최근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구동매 역을 맡았던 유연석은 캐릭터 특성상 장발에 수염을 기른 모습을 줄곧 보여줬다.


하지만 이날 유연석은 수염은 없앤 것은 물론 단정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이면서 한층 물오른 미모를 자랑했다.


183cm라는 큰 키와 완벽한 비율을 뽐내는 유연석은 수트를 찰떡같이 소화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유연석은 팬들을 향해 귀여운 손가락 하트를 날리며 넘치는 애교를 발산하기도 했다.


그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계속 멋있어지면 어떡하지!", "손가락 하트 보니 심장 아프다", "수염 없는 게 훨씬 멋지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4일부터 13일까지 열흘 동안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열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