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고집하던 일본, 제주 국제관함식 '불참' 통보했다
'욱일기' 고집하던 일본, 제주 국제관함식 '불참' 통보했다
입력 2018.10.05 12:42 · 수정 2018.10.05 16:18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서경덕 교수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욱일기 논란을 일으킨 일본 해상자위대가 제주 국제관함식에 함정을 보내기로 한 계획을 취소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정부 핵심 관계자는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이 최근 불거진 욱일기 논란과 관련해 11일 오전 해상 사열 등에 함정을 보내지 않겠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오늘 오전 일본 해상자위대 측과 의견 조율 과정에서 욱일기를 게양할 경우 사열에 참가시킬 수 없다는 입장을 최종적으로 전달했고 일본 측에서 함정을 보내지 않겠다고 답했다"고 언론에 설명했다.


일본은 다만 12일에 열리는 서태평양해군심포지움, WPNS에는 간부 등 대표단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알려졌다. 제주 국제관함식은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도에서 열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해당 행사에 욱일기를 단 일본 군함이 참가한다는 소식은 앞서 지난 9월 전해졌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사용했던 군기인 욱일기를 부대기로 사용하고 있다. 그 때문에 욱일기는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이에 해군을 비롯한 우리 정부는 "욱일기를 달지 말아달라"는 뜻을 분명히 밝히며 일본 측에 전달했다. 


그러나 일본은 욱일기가 해상자위대의 상징이라며 이를 거부해 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