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비주얼+몸매'로 야구팬 사로잡은 '99년생' 삼성 치어리더 박현영
역대급 '비주얼+몸매'로 야구팬 사로잡은 '99년생' 삼성 치어리더 박현영
입력 2018.10.05 16:43

인사이트Instagram 'xxhyun_99'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그야말로 '치어리더 춘추전국시대'인 요즘. 치어리딩계를 평정할 슈퍼루키가 등장해 야구팬들의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삼성 라이온즈 박현영 치어리더의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1999년생인 박현영은 올해 데뷔한 '새내기' 치어리더다.


올해 갓 스무살이 된 박현영은 한눈에 보기에도 앳돼 보이는 뽀송뽀송한 피부를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xxhyun_99'


앳되고 청순한 비주얼. 하지만 몸매는 이와 완벽히 상반되는 모습이다.


특히 173cm의 큰 키와 시원시원하게 뻗은 팔다리에서 나오는 '성숙미'는 이미 야구팬들의 마음을 모조리 휘어잡은 상태다.


이 때문에 치어리더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유니폼 핏은 '역대급'이라는 평.


인사이트Instagram 'xxhyun_99'


누리꾼들도 박현영 치어리더 사진에 "당장 삼성 라이온즈로 갈아타야겠다", "야구장에서 보면 더 빛이 난다", "비주얼, 몸매, 치어리딩 전부 다 '역대급'이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내고 있다.


현재 프로야구팀 삼성 라이온즈와 K리그 포항스틸러스 치어리더로 활약 중인 박현영.


귀여운 얼굴과 상반되는 몸매와 깜찍 발랄한 성격까지 갖춘 박현영 치어리더의 모습을 사진으로 확인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xxhyun_99'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