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이 알려주는 취업 시장 '카더라'의 진실과 거짓
사람인이 알려주는 취업 시장 '카더라'의 진실과 거짓
입력 2018.10.11 18:45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취업 시즌에는 구직자들 사이에서 수많은 취업 관련 '카더라 정보'들이 쏟아져 나온다.


그러나 이중에는 잘못된 정보들도 많아 구직자들의 혼란을 가중시키기도 한다.


지난 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55명을 대상으로 '취업 소문 진실과 거짓'을 주제로 실시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사실과 다른 취업 소문으로는 '면접 시 질문 많이 받으면 합격 가능성이 높음'(34.4%,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인


실제로는 질문의 절대적인 양보다는 질문의 핵심을 파악해 지원자가 가진 강점을 답변에 잘 녹여내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


이어 '지원서는 일찍 접수하는 것이 유리'(32.4%), '명문대생이 취업에 유리'(29.3%), '자격증이 많으면 유리'(28.5%), '스펙이 낮아도 자소서 잘 쓰면 합격'(27%), '서류전형은 스펙으로 필터링'(25.6%), '면접에서 연봉 등 조건 질문 시 불합격'(24.5%) 등이 있었다.


인사담당자들은 이러한 '카더라'들이 생기는 이유로 '합격 및 채용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서'(46.5%, 복수응답)를 꼽았다.


계속해서 '일부 이야기가 전체로 인식돼서'(36.1%), '채용 전형 및 평가 과정이 비공개라서'(35.5%), '인맥, 학연, 지연 등 전통적인 기존 채용에 대한 불신'(25.6%) 등이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사람인


구직자들의 오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채용공고에 전형과정 상세히 공개'(25.1%,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제일 많았다. 


또 '면접결과 피드백 제공'(23.4%), '블라인드 채용 등 열린 채용 도입'(18.3%), '면접 중 질의응답 시간 마련'(17.7%), '채용 설명회 및 상담 진행'(11.3%), 'SNS를 통한 공식 소통채널 운영'(2.8%) 등이 있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기업, 채용 포지션마다 평가기준이나 선호요건 등에 차이가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소문에 휘둘리기보다는 직무역량을 강화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