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KOTRA, 세계최대 독일 조선 해양기자재 전시회서 통합 한국관 운영
KOTRA, 세계최대 독일 조선 해양기자재 전시회서 통합 한국관 운영

인사이트사진 제공 = 코트라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한국 조선해양산업 기업들이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해 세계 최대 규모 조선해양 선박 전시회인 '독일 함부르크 조선 및 해양기자재 전시회(SMM)'에 닻을 올린다.


내수 시장 침체를 세계 조선해양산업의 산실인 유럽시장 공략으로 정면 돌파하겠다는 우리 우수 중소중견기업의 의지가 강하다.


3일 코트라(KOTRA)는 4일부터 7일까지(현지 시간) '독일 함부르크 조선 및 해양기자재 전시회'에서 통합 한국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트라는 한국무역협회,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등 2개 기관과 공동으로 총 34개사 규모의 '통합 한국관'을 구성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코트라 공식 블로그


전시디자인설치 통일, 통합 디렉토리 제작 및 상담바이어 유치 등을 통해 이들 참가기업의 현지 마케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개별 참가기업까지 합치면 한국에서는 총 52개사가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다.


전시회 주관기관인 '함부르크 메세(Hamburg Messe und Congress)'는 디지털 혁명, 친환경 기술 도입 등 혁신기술을 통해 조선 산업의 신 성장동력을 발굴하자는 의미의 슬로건 'SMMart Shipping'을 내세웠다


이에 맞춰 다양한 컨퍼런스·좌담회·상담회 등을 통해 참가자들이 조선해양산업의 새로운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행사를 구성했다.


이에 따라 한국관 참가기업들도 혁신기술을 접목한 제품을 출품하며 각국 참가 기업들과 경쟁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코트라


'썬컴'은 IT기술을 활용해 선박용 통신 솔루션 및 네트워크 장비를 선보인다. '신동디지텍'은 비상 시 위성 정보 없이 다양한 센서를 통해 선박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출품한다.


최근 유럽 조선해양 기자재 시장은 대표적 고부가가치 산업인 크루즈 산업의 성장과 더불어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고 있다.


특히 크루즈 선박 내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려는 흐름에 따라 IoT(사물인터넷) 및 AI(인공지능) 관련 첨단 기술 제품에 대한 선호가 높아져 우리기업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되고 있다.


김용찬 코트라 함부르크무역관장은 "'함부르크 조선 및 해양기자재 전시회'는 조선해양산업 내 디지털화, 친환경 기술개발에 대한 요구에 부응해 국내 조선해양산업 기술을 유럽 시장에 홍보하고 최신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혁신 기술을 보유한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계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