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가스안전공사, 민간 가스전문가 '가스안전보안관' 발대식 개최
가스안전공사, 민간 가스전문가 '가스안전보안관' 발대식 개최
입력 2018.08.31 16:07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가스안전공사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민간가스전문가 '가스안전보안관'을 위촉했다.


31일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충북혁신도시 본사 대강당에서 가스안전보안관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가스안전보안관은 도서 산간 등 원거리 지역에서 가스사고나 관련 민원이 발생했을 때 민간 전문가 협업을 통해 신속한 초동조치로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2차 사고를 예방하고자 위촉한 민간 가스 전문가다.


지난 2012년 가스안전공사는 4개 지역에서 4명을 선발해 '가스안전보안관'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현재는 159개 지역에서 187명이 활동 중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가스안전공사


이들은 제천스포츠센터 화재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가스시설 피난조치를 취하는 등 대형사고 초동조치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가스안전관리의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발대식엔 최근 선임한 시도별 신규 대표 6명과 충청권역의 가스안전보안관 9명이 참석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가스안전보안관 제도를 비롯한 민관교류와 협력사업 활성화를 통해 지역 주도 가스안전관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스사고 초동조치를 통한 골든타임 확보, 노후시설 개선을 통한 가스사고 예방활동, 민원응대 등을 통해 대국민 가스안전서비스 제공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Facebook '한국가스안전공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