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 전 7가지 메뉴 원 없이 먹고 '바닐라 셰이크'로 후식까지 즐긴 사형수
죽기 전 7가지 메뉴 원 없이 먹고 '바닐라 셰이크'로 후식까지 즐긴 사형수
입력 2018.07.12 19:33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한 사형수의 사치스러울 정도로 화려한 식사에 이를 지켜보던 교도관들도 깜짝 놀랐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사형 집행 전 엄청난 양의 식사를 즐기고 생을 마감한 사형수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조지아주 한 감옥에 수감됐던 타프(Tharpe)는 1990년 9월 자신의 처형 자클린 프리먼(Jacquelin Freeman)을 산탄총으로 살해했다.


타프는 처형을 잔인하게 살해한 것도 모자라 아내를 강간까지 해 법원으로부터 '사형' 판결을 받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사형제도에 대한 찬반 논란이 오가던 가운데, 타프는 마침내 2017년 9월 사형 집행이 확정됐다.


담당 교도관은 그동안의 관행에 따라 타프에게 '마지막 식사'로 무엇을 먹고 싶은지 적게 했다.


그러자 타프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종이에 적었다.


'매운 닭가슴살 요리 3개, 소스가 뿌려진 소고기 샌드위치, 생선 샌드위치, 웨지감자, 어니언 링, 애플파이, 그리고 바닐라 셰이크'


엄청난 식사에 '후식'까지 꼼꼼히 계획한 타프는 실제로 사형 집행 전 모든 음식을 깔끔히 비웠다.


인사이트GDOC / 타프의 사형 집행 자문


대부분의 사형수들의 마지막 식사는 비교적 간단하고 검소했다. 


보험금을 노리고 남편과 양아들을 죽인 여성 테레사 루이스는 닭다리 튀김과 완두콩을 요구했으며, 잔인한 의사로 악명 높았던 빅터 페거는 올리브 한쪽을 먹었다.  


이 밖에도 샌드위치를 요구한 사형수가 많았으며, 후식까지 요구한 사형수들은 적었다.  


그러나 이처럼 간혹 화려한 만찬을 주문하는 사형수들도 존재한다.


이에 사람들은 "마지막 순간에는 선택을 줘야 한다"와 "그조차도 아깝다"며 극명한 의견으로 대립하곤 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나 이 순간 가장 복잡한 것은 바로 최후의 음식을 접한 '사형수의 마음'이 아닐까.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을 씹으며, 사형수는 '계속 살아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다'는 생각을 할 지도 모른다.


혹은 '그 때 내가 죄를 짓지 않았더라면'이라며 과거에 대한 상념으로 머리를 채울 수도 있다.


이미 말을 잃은 사람에게서 답을 들을 길은 없다. 


누구나 자신의 어린 시절 즐겨먹었던 그 '맛'을 그리워 하듯, 사형수들도 음식 앞에서 순수했던 옛 시절을 떠올렸을 것이다.

'1년 6개월' 수감생활 한 후 처음으로 TV에 모습 드러낸 '대마초' 이센스의 무대
입력 2018.12.15 08:43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대마초 상습 흡연으로 1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뒤 수감생활을 했던 래퍼 이센스가 화려한 복귀식을 가졌다.


지난 14일 오후 홍콩 AWE(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는 Mnet이 주최한 시싱식 '2018 MAMA in HONG KONG'(Mnet Asian Music Awards)이 열렸다.


이날 무대에는 Mnet '쇼미더머니777'의 우승자 나플라와 프로듀서 스윙스, 이센스 등 인기 래퍼들이 올라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나플라와 스윙스에 이어 더콰이엇, 팔로알토, 창모, 비와이 등이 등장에 개성 넘치는 스웨그를 뽐냈다.


실력파 래퍼들의 흠잡을 데 없는 무대에 관객 역시 뜨거운 함성을 내질렀다.


이후 이센스가 무대에 등장해 '알아야 겠어'를 불렀다.



출소 후 TV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이센스는 2분 남짓의 시간 동안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뽐냈다.


전 세계인에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그.


현장에 있던 걸그룹과 보이그룹 멤버들 역시 반가움을 드러냈다. 


특히 오마이걸 아린과 방탄소년단의 알엠은 연신 감탄하며 고개로 리듬을 타기도 했다.


하지만 긴 시간 자숙한 그의 복귀를 반가워하는 팬이 있는가 하면, 곱지 않은 시선도 여전히 존재한다. 


일부 팬들은 "잘하긴 하지만 보기 불편했다", "화면 보다가 깜짝 놀랬다"라며 여전히 부정적인 시각을 보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