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체' 불태우고 '자는 아빠'에 칼 들이댄 워마드 "15일 성당 방화" 예고
'성체' 불태우고 '자는 아빠'에 칼 들이댄 워마드 "15일 성당 방화" 예고
입력 2018.07.12 11:53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성체'를 훼손하고 '자는 아빠'의 얼굴에 칼을 들이대는 사진을 찍은 '남성 혐오'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가 이번에는 성당 방화를 예고했다. 


지난 11일 워마드에는 "7월 15일 ㅂㅅ시 ㄱㅈ성당에 불 지른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천주교와 전면전을 선포한다"며 "임신중절 합법화될 때까지 매주 일요일에 성당 하나 불태우겠다"며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채우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성당에 불 지르고 싶다", "성당 몇 개 불 지르면 임신 중절 합법화할 거냐 "등의 방화 관련 글을 쏟아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게시물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공유됐고, 워마드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실제 방화로 인해 사람이 죽게될 가능성이 생기자 시민들은 크게 우려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성당 방화 예고 글에 함께 올라온 사진은 한 블로거가 찍은 주유 사진을 다운 받은 것이며, 실제 행동에 옮길지는 아직 확신할 수 없는 상태다.


과거 워마드는 "회사 동료 음료에 부동액을 섞어주고 있다"는 글을 올려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허위로 드러나 수사가 종결된 사례가 있기는 하다.


그러나 부산경찰청은 혹시나 발생할지도 모르는 불상사에 대비해 경찰은 ㄱㅈ이 이니셜인 성당에 대해서 순찰을 강화하고 있으며 게시글 작성자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도 동일신고가 여러 차례 접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성당 외 다른 종교 시설에 대해서도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워마드


한편 워마드에서는 최근 천주교에서 예수의 몸으로 여기는 성체를 훼손한 사진이 올라와 비판받았다. 


천주교 측은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또 워마드는 자는 아빠의 얼굴에 칼(과도)를 들이대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올리는 '패륜적인' 모습도 보여줬다. 


이에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사이트 폐쇄를 요구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오고 있다. 


워마드는 현재 하루 1만~2만명 이상 방문하는 웹사이트다. 게시물은 하루 300여 건 이상 올라오고 이중 상당수는 남성 혐오 게시물로 알려졌다.

사이코패스가 살인 목격자에게 '가위바위보' 하자고 한 소름 끼치는 이유
입력 2018.12.18 14:54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나쁜형사' 속 사이코패스 장형민이 살인사건 목격자에게 뜻밖의 제안을 했다.


지난 17일 MBC '나쁜형사'에서는 과거 장형민(김건우 분)이 자신의 여자친구 권수아(김이경 분)를 살해하던 장면이 그려졌다.


으슥한 시골 마을에서 남몰래 춤 연습을 하고 있던 배여울(조이현 분)과 우태희(배윤경 분)은 같은 반 친구 권수아가 장형민과 데이트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호기심이 생긴 배여울은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 지켜봤고, 그 순간 장형민은 권수아를 칼로 찔렀다.




이를 본 배여울은 입을 틀어막으며 숨을 죽였지만 하필 엄마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배여울의 존재를 알아챈 장형민은 그대로 달려가 그녀의 머리채를 붙잡고 권수아 앞으로 끌고 갔다.


겁에 질린 배여울의 등을 칼로 찌른 장형민은 가위바위보를 하자고 제안했다.




갑작스러운 제안에 당황할 틈도 없이 장형민은 나지막하게 "가위바위보"라고 외쳤다.


그는 주먹을, 배여울은 보자기를 냈다.


이에 배여울은 두려움에 몸을 떨며 "이기면 어떻게 돼요?"라고 물었다.




장형민은 그녀에게 칼을 주며 "네가 죽여"라고 미소 지었고, 못하겠다는 배여울의 말에 "그럼 네가 죽을래?"라며 그녀의 등에 칼을 깊게 찔렀다.


참을 수 없는 고통에 배여울이 칼을 들자 간신히 눈을 뜬 권수아는 "살려줘"라고 부탁했다.


자신의 친구를 도무지 찌를 수 없던 배여울은 한없이 눈물을 흘렸다.




자꾸만 시간이 지체되자 장형민은 칼을 든 배여울의 손을 붙잡고 직접 권수아를 무자비하게 찔러 죽여버렸다.


이어서 그는 배여울의 귀에 "우리 이제 공범이다"라고 속삭였다.


그렇게 공범이 되고만 배여울은 멀리서 자신을 지켜보던 우태희와 묵인하기로 약속하고 말았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