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 기업 중 유일하게 고용 인원 '1천명 이상' 늘린 스타벅스
외국계 기업 중 유일하게 고용 인원 '1천명 이상' 늘린 스타벅스
입력 2018.07.11 11:44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청년실업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상한 가운데, 스타벅스코리아의 직원 수가 해마다 크게 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1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서는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계 대기업들이 지난해 대체로 큰 폭의 실적 증가를 기록했으나 고용과 투자는 상대적으로 저조했다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500대 기업에 포함된 51개 외국계 대기업의 경영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영업이익이 총 8조 6,025억원으로, 전년보다 15.8%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매출액 합계도 163조 5,654억원에 달해 1년 전보다 9.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스타벅스 코리아


하지만 고용 인원은 총 10만 7,940명으로, 전년과 비교해 1.9%(2,043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특히 조사 대상 51개 대기업 가운데 현대코스모, 노벨리스코리아, 한국니토옵티칼 등 16곳은 오히려 고용을 줄였다.


반면 스타벅스코리아는 전년보다 2,320명(21.6%)이나 늘린 1만 3,054명을 고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일하게 1천명 이상을 늘린 것으로, 스타벅스를 제외할 경우 외국계 대기업 고용은 오히려 277명 줄어든 셈이다.


인사이트스타벅스 코리아


공정거래위원회 대규모기업집단 정보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최근 3년간 임직원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 2위에 올랐다. 


올해 3월 초 기준으로 1만 3천명을 돌파했는데, 이는 1999년 1호점 오픈 당시 직원 수와 비교했을 때보다 무려 325배나 증가한 수치다.


스타벅스 고용 창출은 성장과 함께 이뤄졌다. 2012년 3,910억원 수준이던 매출액은 지난해 매출 1조 2천억원으로 3배 넘게 뛰었으며, 영업이익은 1,100억원을 기록했다.


업계 2∼5위권인 투썸플레이스, 이디야, 엔제리너스, 커피빈 등의 영업이익이 100억∼200억원대에 머무는 것과 비교하면 그야말로 독보적인 1위다.


인사이트스타벅스 코리아


스타벅스는 단순히 직원 수의 증가뿐 아니라 장애인과 다문화가정, 경력단절여성 등 다양한 채용프로그램을 가동하면서 여러 영역에서의 일자리 문제 해결에 힘을 쏟고 있다.


한편 지난해 고용과 투자를 모두 늘린 곳은 스타벅스코리아를 비롯해 에쓰오일과 한화토탈, 쌍용자동차, 한성자동차, 경신, 한국씨티은행, 악사손해보험, ABL생명보험, 타타대우상용차, BMW코리아, 한국이네오스스티롤루션, 지멘스, 한국알프스, 쌍용건설 등 15곳이었다.

'271쪽' 달하는 수능 시험지 '13시간 3분' 동안 풀고 연세대 합격한 시각장애인
입력 2018.12.15 11:44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절대 포기하지 마요. 끝까지 가는 사람이 무조건 이겨요"


평범한 수험생들과 달리 271쪽에 달하는 점자 시험지를 무려 13시간 3분에 걸쳐 풀어낸 김하선 양.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체력의 한계를 이겨낸 김 양이 연세대학교 교육학과에 최종 합격한 사실이 전해졌다.


15일 동아일보는 '13시간 3분 점자 수능, 김하선 양 연세대 합격'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김 양의 근황을 전했다.



앞서 지난달 15일 김 양은 서울 종로구 서울 맹학교에서 수능 시험에 응시했다.


시각과 청각이 자유롭지 않은 그녀는 무려 271쪽에 달하는 점자 시험지를 손으로 훑어가며 문제를 풀었고 밤 9시 43분이 돼서야 시험을 마친 바 있다.


당시 "저와 같은 아이들을 위해 좋은 교육 제도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던 김 양.


결국 김 양의 노력은 연세대학교 교육학과 합격이라는 결실을 이뤄냈다.


그녀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교육학과에 합격해 정말 기쁘다"며 "시청각장애인이 입학하는 게 학교도 처음일 것이어서 헤쳐 나가야 할 게 많지만 제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많은 부분이 달라질 수 있다고 믿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