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투자증권 "동원F&B, 2분기 기대치 부합···주가 상향 조정"
BNK투자증권 "동원F&B, 2분기 기대치 부합···주가 상향 조정"
입력 2018.07.11 10:54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원F&B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동원F&B의 2분기 실적이 기대치에 부합해 목표 주가가 상향 조정됐다.


BNK투자증권은 11일 동원F&B에 대해 "올해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이라며 "목표 주가를 기존 29만원에서 33만원으로 올려잡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한유정 연구원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보다 8.4% 증가한 6천381억원, 영업이익은 61.5% 늘어난 141억원으로 시장기대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작년 10월부터 급증하고 있는 어획량 영향으로 2분기 투입어가가 하락해 연결 원가율은 0.2%포인트 증가에 그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동원에프앤비 팝업스토어 '더참치밥집' 전경과 내부. 사진 제공 = 동원F&B


한 연구원은 "판관비에서는 지난 1분기 인건비 증가율 대비 큰 폭의 증가가 예상되나, 영업 호조에 기인한 증가분이라는 점에서 우려 요인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이어 "보수적인 마케팅 비용 집행으로 상쇄 가능할 것"이라며 "상반기에 대두된 커드, 사료 첨가제 등 참치 외 주요 원재료 가격 부담분 역시 상고하저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판관비는 기업의 판매와 관리, 유지에서 발생하는 비용을 통틀어 칭하는 용어로 여기에는 급여와 복리후생비, 임차료와 접대비 등이 포함된다.


한 연구원은 "풍부한 어획량으로 집어 장치(FAD) 조업 금지 기간을 앞둔 최근까지 어가 하락세가 이어져 지난 4일 방콕 거래소 기준 가다랑어(Skipjack) 어가는 톤(t) 당 1천400불까지 하락했다"며 "3분기 투입어가는 전년보다 3.1% 감소(원화기준), 4분기에는 30.4% 줄어들 것"이라고 관측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