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아이 옷 3벌 살 때, 부모 옷 1벌 산다"
G마켓 "아이 옷 3벌 살 때, 부모 옷 1벌 산다"
입력 2018.07.11 13:30

인사이트사진 제공 = G마켓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우리나라의 엄마, 아빠는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자신의 옷을 사는 것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등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은 6월 18일부터 24일까지 일주일간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고객 509명을 대상으로, '자녀 및 본인(배우자) 구매 빈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 중 73%가 자녀의 옷을 본인이나 배우자의 옷보다 더 많이 산다고 응답했다. 


반면, 본인의 옷을 더 산다고 응답한 수는 23%, 배우자의 옷을 가장 많이 산다고 답한 소비자는 단 4%에 그쳤다. 


사회생활이 왕성한 자신들 보다 아이의 옷에 더 투자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구체적으로, 한 달 기준 평균 옷 구매 벌 수에 대한 물음에서 아이 옷의 경우 '2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6%로 가장 많았다. 


1벌이라고 응답한 수가 21%로 그 뒤를 이었지만, 3벌이 20%, 5벌 이상이 14%, 그리고 4벌이 8%로 나타났다. 


다시 말해 10명 중 6명 이상이 자녀들을 위해 월 2벌 이상 옷을 사며, 평균적으로 한 달에 3벌(2.5벌)씩 구매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자녀를 둔 본인의 옷은 한 달에 '1벌'만 구매한다는 응답자가 6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한 달에 2벌은 22%, 3벌 6%, 4벌과 5벌 이상이 각각 3%로 조사됐다. 배우자의 옷 구매에 대한 물음에서도 응답자의 70%가 1벌이라고 답해 본인의 옷 구매빈도와 크게 차이가 없었다. 


자녀들을 위해 한 달에 평균 3벌(2.5벌)씩 구매하는 것과는 달리, 정작 자신(1.4벌)과 배우자(1.4벌)의 옷은 한 달에 평균 1벌만 구매한다는 의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이 옷 구매 시 가장 우선시하는 것으로는 '실용성'이 33%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두 번째로 '소재'(26%)를 꼽았다. 이어 '디자인' 23%, '가격' 14%, 브랜드 '4%' 순으로 응답했다. 


이에 반해 본인과 배우자의 옷 구매 시 가장 우선시하는 것으로는 각각 34%와 33%의 응답으로 '디자인'이라고 답했다. 이어 '가격'이라고 응답한 수가 26%로 2위를 차지했고, 배우자의 경우에는 '브랜드'가 23%로 디자인 다음으로 중요하다고 했다.


즉 아이 옷의 경우에는 실용성이나 소재와 같은 가성비에 신경 쓴 반면, 어른들의 옷에는 가격과 브랜드 가격 대비 만족도에 더 기준을 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옷을 주로 구매하는 채널로는 아이 옷 70%, 본인 옷 78%, 배우자 옷 59%인 가장 높은 응답률로 모두 '온라인몰'을 꼽았다. 


온라인몰에 이어 각각 16%, 9%, 24%가 백화점에서 구매한다고 응답했다. 그 뒤로는 마트, 동대문 등 오프라인매장, 해외직구 순으로 나타났다.


G마켓 관계자는 "낮은 출산율로 한 자녀 가정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부모의 관심이 아이에게 집중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라며 "SNS 등을 통해 아이의 성장 과정을 담는 트렌드도 이러한 현상을 부추긴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브랜드 옷 찰떡같이 소화해 '인간 명품'으로 불리는 스타 8인
입력 2018.12.15 11:48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최근 들어 스타들의 이름 앞에 자주 붙는 수식어가 있다.


바로 '인간 명품'이다. 샤넬, 구찌, 발렌시아가, 버버리 등 특정 브랜드들이 연예인을 지칭하는 별명이 되곤 한다.


이런 별명이 붙은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스타들이 해당 브랜드의 제품과 이미지를 찰떡같이 소화했기 때문.


뭘 입어도 아름답고 멋진 스타들이지만, 유달리 특정 브랜드와 찰떡궁합을 자랑해 '인간 명품'으로 불리게 된 스타들을 모아봤다.


1. 블랭피크 제니 - 샤넬



블랙핑크 제니는 고급스러운 분위기의 샤넬을 완벽히 소화해 '인간 샤넬'이라 불린다.


화려한 비주얼에 도도한 인상, 상큼한 매력을 지닌 제니는 샤넬의 우아한 느낌을 특유의 분위기로 소화해 화제를 모으곤 했다.


2. 방탄소년단 진 - 톰브라운



방탄소년단 진이 톰브라운 슈트를 착용하자 곳곳에서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단정하면서도 청순한 그의 미모는 댄디한 톰브라운 슈트와 잘 어울렸고, 큰 키와 넓은 어깨 덕분에 완벽한 '슈트핏'이 탄생했다.


3. 방탄소년단 뷔 - 구찌



공식 석상에서는 물론이고, 평소에도 구찌 아이템을 즐겨 입는 뷔는 팬들 사이에서 '인간 구찌'라고 불린다.


화려한 패턴의 재킷, 넥타이 등 다소 난해한 의상도 뷔가 입으면 찰떡같이 어울린다. 


4. 수지 - 펜디



펜디가 사람으로 태어난다면 수지 아닐까. 펜디의 모델인 수지는 브랜드와 완벽히 어울리는 소화력을 보여줬다.


펜디 특유의 우아하고 세련된 느낌은 유독 수지의 청순한 미모와 잘 어우러져 감탄을 자아냈다.


5. 워너원 강다니엘 - 발렌시아가



큰 키에 넓은 어깨, 선명한 복근까지 완벽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워너원 강다니엘. 그의 귀여우면서도 섹시한 분위기는 유독 발렌시아가와 잘 어울린다.


캐주얼하면서도 스웨그 넘치는 발렌시아가를 찰떡같이 소화하는 탓에 강다니엘은 팬들 사이에서 '인간 발렌시아가'라고 불린다.


6. 마마무 화사 - 구찌



독보적인 섹시미를 지닌 화사는 구찌 로고가 새겨진 티셔츠 하나도 멋스럽게 소화하며 새로운 '인간 구찌'로 떠올랐다.


수영복을 리폼한 무대 의상, 구찌 티셔츠, 플라워 패턴의 홀터넥 드레스 등 화사는 구찌의 다양한 아이템을 착용해 화제를 모았다.


7. 엑소 카이 - 구찌



엑소 카이 역시 구찌와 환상의 궁합을 자랑한다. 그는 파리에서 열린 2019 S/S 구찌 쇼에 한국을 대표에 참석했을 정도.


카이는 섹시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비주얼, 완벽한 피지컬로 구찌의 다양한 의상을 소화해냈다.


8. 비와이 - 버버리



구찌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내 화제를 모았던 래퍼 비와이. 그가 버버리를 입고 등장하자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클래식하고 시크한 버버리 의상은 비와이와 찰떡같이 어울려 한층 고급스러운 느낌을 자아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