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가 강제로 끌고갔어요" 실종 18시간만에 집으로 돌아온 9살 여자아이
"아저씨가 강제로 끌고갔어요" 실종 18시간만에 집으로 돌아온 9살 여자아이
입력 2018.07.10 19:4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하교하던 초등학생을 납치하고 꼬박 하루를 같이 보낸 뒤 풀어준 범인이 경찰에 순순히 붙잡혔다.


10일 밀양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 50분께 밀양 인근에 있는 경남 창녕군 한 PC방에서 용의자 27살 이모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전날인 9일 오후 4시께 밀양 산외면 한 마을회관 앞에서 초등학교 3학년 여학생을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피해자는 통학버스에서 내려 집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이후 "딸이 아무 소식 없이 귀가하지 않는다"는 아버지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마을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탐문수색에 들어갔다.


통학버스 블랙박스, 마을 입구 CCTV 등을 확인하고 기동중대 350여 명과 체취견, 과학수사팀 등을 투입했다. 곧바로 10일 오전 8시에는 사건을 '실종'에서 '강력'사건으로 공식 전환하고 수색 인원을 보강하기도 했다.


같은 날 오전 9시 45분께 용의자 이씨는 사건 발생 18시간여 만에 본인 소유 1t 트럭을 끌고 마을회관 근처로 돌아왔다. 이씨는 피해 학생을 내려준 뒤 그대로 달아났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은 트럭 동선을 파악한 뒤 추적에 나섰고 이날 오후 PC방에 숨어있는 이씨를 붙잡았다. 당시 이씨는 총싸움 게임을 하고 있었으며, 별다른 반항 없이 순순히 체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동선 추적 결과 이씨는 전날 A양을 태운 다음 경북 청도를 거쳐 경기 여주로 갔다 이날 오전 마을 현장까지 다시 와 A양을 내려주고 창녕으로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동선에 따르면 이씨는 거의 잠을 자지 않고 이동한 것으로 추측된다.


경찰은 이씨가 피해 아이와 알던 사이는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이씨는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구두로 인정한 상태다. 


경찰은 이와 관련 "수사를 통해 다시 입증해야 한다"며 "범행 동기와 경위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확"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관에게 발견된 아이는 입을 열지 않는 등 불안정한 모습이었으며, "아저씨가 강제로 차에 태웠다"는 말만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는 심리적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신서유기'로 대박난 피오, 첫 '단독 광고' 찍는다
입력 2018.12.18 10:14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신서유기'로 전성기를 맞은 피오가 데뷔 이후 첫 단독 광고를 찍었다.


최근 tvN '신서유기'에 출연하며 물오른 예능감을 과시하고 있는 블락비 피오가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광고를 촬영했다.


일간스포츠는 18일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최근 피오가 단독으로 광고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피오의 단독 광고는 데뷔 이후 처음으로, 아직 어떤 제품의 광고인지는 밝히지 않은 상태다.



또한 현재 촬영을 진행한 광고는 한 건이지만 제안은 10곳 이상에서 들어왔다고 전했다.


단독 광고뿐 아니라 tvN '신서유기' 멤버들과 함께하는 광고로는 15개 브랜드에서 제안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피오의 소속사 세븐시즌스 측은 "최근 광고 제안이 계속 들어오고 있다. 아무래도 방송에서 모습을 좋게 보고 연락하는 것 같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화보 제안은 3~4군데, CF 제안은 15곳에서 들어왔으며 식료품부터 기업, 의류 등 다양한 곳에서 제안받고 있는 상황이라 덧붙였다.


최근 tvN '신서유기'에 출연하며 예능 대세로 떠오른 피오는 귀엽고 허당끼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피오는 tvN '신서유기'에 이어 tvN '남자친구'에 신스틸러로 등장해 인지도까지 높이며 앞으로의 가능성을 기대하게 만든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