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연예인 사이서 유행 중인 '수영복+청바지' 코디
여자 연예인 사이서 유행 중인 '수영복+청바지' 코디
입력 2018.07.09 19:33

인사이트V LIVE 'TWICE'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옷 좀 잘 입는다' 하는 여자 연예인들이 요즘 부쩍 무대나 화보에서 시도하는 코디가 있다.


수영복과 청으로 된 짧은 하의 조합이 바로 그것.


최근 걸그룹 트와이스와 마마무 멤버 화사 등 내로라하는 '패셔니스타'들이 무대나 화보에서 수영복에 청으로 된 쇼트팬츠나 치마를 매치하고 있다.


9일 트와이스는 네이버 V LIVE(V 라이브) 공식 계정을 통해 '트와이스 TV' 방송을 진행했다.


인사이트V LIVE 'TWICE'


해당 방송에서 트와이스는 여름 콘셉트로 컴백을 했다고 밝히며 이날 착용한 의상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트와이스 나연은 "정말 핫한 여름 시즌에 컴백을 하는 만큼 작정하고 여름 콘셉트로 나왔다"며 "진짜 수영복을 착용했다"고 말했다.


실제 해당 영상에서 트와이스 전 멤버는 민소매로 된 수영복에 청으로 된 쇼트팬츠나 미니스커트를 매치해 섹시하면서도 상큼한 느낌을 자아냈다.


수영복을 예쁘게 소화한 연예인은 트와이스뿐만이 아니다.


인사이트YouTube '무영 MuYoung'


지난 5월 마마무 화사는 구찌 수영복에 핫팬츠와 벨트를 착용하고 서경대학교 축제 축하무대에 올랐다.


화사가 남다른 옷태로 구찌 수영복을 찰떡같이 소화해서일까. 화사가 구찌 수영복을 착용한 모습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비롯해 SNS 상에서 급속도로 확산되며 큰 화제를 낳았다.


수영복을 돋보이게 입은 스타도 있다. 걸크러시 매력이 돋보이는 제시와 효린이 주인공이다.


'센 언니' 제시는 한 유튜브 채널 라이브에서 하늘색 망사 속바지에 비비드 한 컬러의 수영복을 매치하고 등장,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한껏 과시해 보는 이의 시선을 단번에 앗아갔다.


인사이트YouTube 'dingo freestyle'


효린은 지난 5월 발매한 '달리(Dally)' 뮤직비디오에서 강렬한 빨간색의 수영복과 무릎 위까지 올라오는 싸이하이 부츠를 매치했다.


제시와 효린 모두 수영복에만 집중될 수 있도록 포인트를 줘 강렬한 섹시함을 뽐낸 것이다.


수영복을 각자의 느낌이 두드러지는 패션웨어로 소화한 스타들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진짜 예쁘다", "한번쯤 시도해보고 싶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적지 않은 이들이 감탄 어린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만일 해당 룩을 도전하고 싶으나 주저된다면 워터파크 등 물놀이를 하러 갔을 때 시도해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YouTube 'Official Hyolyn'


인사이트Twitter 'JJINI0115'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