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중국 길림성 정부와 전면적 업무협력 추진 약속
하나금융그룹, 중국 길림성 정부와 전면적 업무협력 추진 약속
입력 2018.07.08 18:14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나금융그룹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하나금융그룹이 중국 길림성 정부와 전면적인 업무협력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8일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6일 중국 길림성 정부가 주최하는 '제1회 길림성·홍콩·마카오 및 국제 금융합작 교류회'에 초청을 받았다.


이날 하나금융그룹은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부응하고 북한의 정세에 대처하기 위해 중국 길림성 정부와 전면적인 업무협력을 약속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나금융그룹


또 KEB하나은행을 통해 길림성 정부와 상호협력과 발전, 공동번영의 원칙에 따라 전략적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한·중 국제협력 업무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체결한 양해각서에는 하나은행과 길림성 간의 동북아지역 일대일로 전략추진에 대한 금융협력, '한중 국제합작 시범구'의 발전 및 성공을 위한 지원, 창지투 지역인 장춘, 길림, 두만강 개발과 관련된 금융업무상의 협력추진, 두만강 지역 개발 관련 국제금융포럼 추진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하나금융그룹은 향후 북한 개방이 본격화되면 북한과 중국 내 북한 접경지역에서 금융 관련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측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력 추진을 통해 남북한 정상회담을 계기로 평화모드가 조성되고 향후 북한 개방이 본격화되면 북한과 중국 내 북한 접경지역에서 금융 관련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나금융그룹은 동북 3성에 점포를 두고 있는 유일한 국내 은행 KEB하나은행을 통해 동북 3성과 오랜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현재 하나금융그룹은 전 세계 24개국에 총 174개의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한 상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