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한강, 드라이 시간 단축·머릿결 보호 동시에 하는 'BCL 사보리노 퀵 헤어드라이 스프레이' 출시
MP한강, 드라이 시간 단축·머릿결 보호 동시에 하는 'BCL 사보리노 퀵 헤어드라이 스프레이' 출시
입력 2018.07.08 19:12

인사이트사진 제공 = MP한강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MP한강이 운영하는 뷰티 브랜드 BCL이 한정판 스프레이를 출시했다.


8일 MP한강이 운영하는 뷰티 브랜드 BCL은 여름철 모발 케어를 위한 '사보리노 퀵 헤어드라이 스프레이'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BCL 사보리노 퀵 헤어드라이 스프레이'는 모발의 빠른 건조가 가능한 제품으로, 젖은 머리에 골고루 뿌려주면 가스 휘발성분이 모발의 수분 입자를 감싸 수분을 증발시킨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MP한강


또한 모발의 빠른 건조 뿐 아니라 살구씨, 오렌지껍질, 스위트아몬드, 올리브, 해바라기씨 등 보습 오일 6종과 페퍼민트 잎 추출물이 함유되어 푸석하고 손상된 모발을 보다 건강하고 생기 있게 만들어주고 두피 쿨링까지 제공한다.


MP한강 관계자는 "사보리노 퀵 헤어드라이 스프레이는 출시 직후, 20분 걸렸던 드라이 시간이 사보리노 퀵 헤어 드라이 스프레이를 사용하면서 5분으로 줄어들었다는 소비자들의 호평이 벌써부터 가득한 제품이다"며 "빠른 모발 건조가 가능해 아침이 바쁜 직장인들의 여유로운 출근준비에 큰 도움을 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BCL 사보리노 퀵 헤어드라이 스프레이는 한정판으로, 롭스 전 매장에서 런칭 기념으로 20% 할인한 가격인 14,400원으로 판매한다.

수강자 '150명' 중 제대로 출석한 일부 제외하고 모두 'F학점' 위기 처한 성균관대 학생들
입력 2018.12.15 19:25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서울 성균관대학교 한 수업에서 대부분의 학생이 출결 미달로 'F학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성균관대 한 수업의 대규모 결석 사태에 대한 글이 공유됐다.


성균관대 학생들과 교내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이번 학기 일반물리학 50명 분반 수업에는 단 3명만 출석했다.


해당 수업은 50명씩 3개 분반으로 이뤄졌으며, 1개 분반 출석자가 3명이다 보니 150명을 통틀어봐도 출석한 학생은 극소수일 수밖에 없는 상황.

 


해당 수업을 진행한 교수는 자신의 교육철학을 이유로 지난 몇 년간 수업 출석 체크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를 악용하는 학생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해당 수업은 출석하지 않고도 성적을 쉽게 얻을 수 있는 이른바 '꿀강의'로 소문이 났다.


그런데 최근 교수가 출석을 체크하기 시작하면서 이 같은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이다.


따라서 출석한 소수 인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출결 미달 F학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성균관대 학칙 시행세칙 제25조 2항에 따르면 총 수업시간수의 4분의 3이상 출석에 미달한 과목의 성적은 F로 처리한다.


갑작스런 상황에 일부 학생들은 "지금까지 출결을 성적에 반영하지 않겠다고 하셨는데 갑자기 F학점을 주는 것은 너무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은 "출석을 아예 안하는 것은 애초에 원칙을 어긴 것"이라며 "교수님의 호의를 악용해온 학생들의 잘못"이라는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교수가 갑자기 출석 체크를 하게 된 이유는 교수 재량이 아닌, 학교 측의 출석부 제출 요구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학기부터 성균관대에는 전자출결 제도 등이 도입되며 출석 관련 사항을 학교 차원에서 관리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한편 공과대학 학생들의 필수과목 중 하나인 이번 수업을 신청한 학생 중에는 1학년의 비율이 압도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열제로 들어온 1학년 학생들이 해당 수업 F학점을 받게 될 경우, 이후 전공 진입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해당 수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익명의 한 학생은 "반성하고 있으며 성적 관련 부분은 체념했다"고 말했다.


기존 관행만을 아무런 의심 없이 따르던 학생들에게 원칙을 적용하자 벌어진 이번 사태.


한국사회의 단면을 여실히 보여준 '성균관대 대규모 F학점 논란'에 많은 이들이 주목하는 이유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