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경기에 美中 무역전쟁 이중苦"···한국은행, 12일 금통위서 기준금리 '동결' 유력
"불경기에 美中 무역전쟁 이중苦"···한국은행, 12일 금통위서 기준금리 '동결' 유력
입력 2018.07.08 11:59 · 수정 2018.07.08 14:22

인사이트이주열 한은 총재. 뉴스1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국내 채용 시장이 얼어붙고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까지 벌이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8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오는 12일 열릴 예정인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연 1.50%로 동결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상 여건이 충분하지 않다고 우회적으로 언급해 금리 '동결'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것.


전문가들은 국내 물가와 경기 등을 감안하면 '인상 조건'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의견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고용시장이 어렵고 경기가 침체되는 상황에서 금리를 올릴 경우 불경기가 심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을 벌이고 있어 일각에서는 '제2의 대공황'이 오는 게 아니냐고 우려하고 있다. 경기불황이 심화될 조짐을 보이는 탓에 한국은행도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다.


문제는 한미 금리 역전폭이 '0.50% 포인트'로 확대됐다는 사실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내년까지 기준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대목도 눈여겨 봐야 한다.


한마디로 한국은행이 금리동결 결정을 내릴 경우 '한미간 기준금리 격차'가 더 벌어져 외국인 자본이 유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인사이트뉴스1


국내 기준금리를 높여서 외국 자본의 유출을 막아야 한다는 볼멘소리가 나오는 배경이기도 하다.


12일 금통위에서 기준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결국 '진퇴양난'에 빠진 상황이지만 기준금리를 그대로 유지할 경우 더 큰 '화'를 자초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우려 섞인 목소리도 곳곳에서 들리고 있다.


그런 이유에서 한은이 이달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하고 내달 회의에서 금리 인상에 나설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관련 한 금융권 전문가는 "한국과 미국 간 기준금리 격차가 점점 벌이지고 있고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본격화되는 등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