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온몸에 벌레가 기어다니는 느낌이 들어요"
"자꾸 온몸에 벌레가 기어다니는 느낌이 들어요"
입력 2018.07.07 19:15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가끔 몸에 벌레가 스멀스멀 기어 다니는 듯한 느낌이 든다.


특별히 아픈 증상은 없다. 그런데도 이 느낌은 매우 꺼림칙하다. 


혹시 "몸 안에 진짜 벌레가 기어 다니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정말 몸 안에 벌레나 기생충이 기어 다니는 것일까. 


사실 이러한 증상은 많은 사람에게 나타나는 흔한 증상으로 몸에 어떠한 자극이 없는데도 느껴지는 느낌을 보통 '환촉(幻觸)'이라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환촉은 벌레가 기어 다니는 듯한 느낌 말고도 몸의 특정 부위가 지나치게 시리다든지, 뜨겁다든지, 따갑다든지 하는 등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이런 환촉에는 다양한 원인이 존재한다. 우선 스트레스나 긴장으로 인한 감각신경의 문제일 수 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되면 감각을 전달하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에 이상이 생겨 여러 가지 느낌을 받게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MBC '킬미힐미'


또한 '하지불안증후군'을 의심해 봐야 한다.


주로 밤에 발생하는 하지불안 증후군은 다리에 벌레가 기어다니는 듯한 느낌을 주며 수면을 방해해한다.


하지불안증후군의 확실한 원인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이 또한 도파민의 불균형 때문으로 추측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풍의 전조 증상일 수도 있다.


허준이 쓴 '동의보감'에 따르면 중풍은 발병 전에 반드시 예고 증상이 나타나는데, 몸에 벌레가 기어 다니는 듯한 느낌은 그중 하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행히도 이러한 환촉은 간단한 생활습관 개선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목욕과 마사지, 온열팩 찜질 등을 통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으며, 명상 등을 통해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계란 노른자, 깻잎, 브로콜리, 가지 등과 같이 철분 함유량이 높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 또한 도움이 된다. 


철분은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 생성에 중요한 영양소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지속한다면 병원에 가서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감기 몸살 걸렸는데 '짧은 핫팬츠' 입고 공연하다 결국 쓰러진 설현
입력 2018.12.15 19:35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걸그룹 AOA의 멤버 설현이 공연 도중 몸살로 쓰러졌다.


15일 오후 걸그룹 AOA는 서울 안암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무대 행사'에 참여했다.


이날 AOA는 인기곡 '사뿐사뿐'의 무대를 마친 뒤 다음곡으로 '심쿵해'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데 AOA의 멤버 설현은 잠시 동안 앉아있는 자세에서 간신히 몸을 일으키더니, 유독 창백한 얼굴로 가쁜 숨을 몰아쉬었다.


설현이 걱정된 멤버들은 계속해서 설현을 부축했지만, 설현은 몸을 가누지 못한 채 몸을 크게 휘청거렸다.


결국 설현은 잠시 안정을 취하기 위해 공연 관계자들과 함께 무대 뒤편으로 모습을 감췄다.



이 모습을 함께 지켜본 팬들 또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무대에 남은 AOA 멤버들은 "설현이 지금 감기몸살로 몸 상태가 좋지 않다. 걱정 안하셔도 된다"며 팬들을 안심시키고자 했다.


이후 AOA는 설현이 없는 상태에서 무대 공연을 마무리한 뒤 "멤버가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끝인사를 전한 후 퇴장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