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 피하라고 설치한 그늘막에 누군가 '주차'를 해놨습니다"
"더위 피하라고 설치한 그늘막에 누군가 '주차'를 해놨습니다"
입력 2018.07.06 17:35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무더운 날씨에 횡단보도에 서서 신호가 바뀌길 기다리다 보면 짜증이 솟구치기 마련이다.


이에 일부 지자체에서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횡단보도 근처에 '그늘막'을 설치하기도 한다.


그런데 한 차주가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라고 만든 그늘막에 불법 주차를 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퇴근길 무개념 주차'라는 제목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인사이트소방서에 불법 주차된 차 / Facebook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사진 속에서는 횡단보도 앞 인도에 떡하니 주차된 차량을 확인할 수 있다.


차량은 그늘막을 모두 차지한 채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


사진을 게재한 A씨는 "인도도 모자라 그늘막을 다 잡수셨다"며 분노했다.


현행 도로교통법상 이처럼 인도를 점령하고 불법주차를 해도 과태료 5만원 처분이 전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보배드림


그럼에도 그는 '생활불편신고' 앱을 설치해가며 해당 차량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씨는 "신고 앱으로 찍은 것만 첨부 가능해서 10분 이상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내 차는 귀하다 이건가"라면서 "개념은 어디다 두고 온 거냐"라고 차주를 비판하고 있다.

"여학생 10명, 동아리 남학생을 '성희롱범'으로 조작" 서울시립대 정현남 린치 사건
입력 2018.12.15 13:19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울시립대 여학생 10명이 같은 동아리방 남학생을 탈퇴시키기 위해 '성희롱범'으로 몰아간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른바 '서울시립대 정현남 린치 사건'으로 명명되는 해당 사건은 온라인 공간을 뜨겁게 달구는 것은 물론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왔다.


더불어 '곰탕집 성추행 징역 6개월' 사건 이후 결성된 '당당위'(당신의 가족과 당신의 삶을 지키기 위해) 회원들이 시립대 정문에서 1인 시위까지 벌이며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인사이트가 한 시민으로부터 제보받은 바에 따르면 2017년 12월 7일, 서울시립대 한 동아리방에서 여학생 10명이 한 명의 남학생 '정현남'(가명)을 성추행범으로 몰아갔다.



정현남은 억울하다고 호소했지만, 10명의 여학생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히려 "2차 가해하지마. 그리고 동아리 나가"라고 할 뿐이었다.


그러던 올해 3월, 여학생들의 단체카톡방 대화 내용이 유출됐다. 해당 카톡에는 성희롱이 '조작'됐음을 알 수 있는 내용이 가득했다.


"입은 맞춰봐야 하지 않을까", "아우 구질구질한 한남충들 안뒤지냐?", "성재기 봐봐 아주 X발 이쁘게 뒤X잖아. 물고기밥으로", "여러분, 이전톡은 '주작용'으로 세탁을 좀 해야 해서", "일단 대충 얼버무리고 폰 고장 난 척하려고" 라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던 것.



이후 학내 여론이 반전됐고, 정현남은 "억울하다"는 대자보를 교내에 내걸었다. 그러나 학교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정현남은 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집단 린치를 가한 여학생들을 협박죄와 강요죄 등으로 고소했지만 '불기소' 처분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자보로 인한 명예훼손죄와 무고죄 그리고 음화반포죄 등의 혐의로 여학생들에게 고소를 당해 조사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정현남의 억울한 사연은 온라인 공간 곳곳으로 퍼져나갔고, 사건 정황이 모두 맞아떨어지고 조작 가능성이 없고 정현남이 억울한 일을 당하고 있다는 여론이 모아졌다.



이에 당당위가 지난 12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물을 올리며 조력자로 나섰다.


당당위는 "가해자를 성범죄자로 몰아간 데 더해 '쟤 변호사 선임할 돈 없다', '기초수급자랑 상종하면 안 된다' 등 사회적 약자인 정씨를 모욕했다"면서 "남성혐오적 발언도 서슴없이 했다"고 여학생들을 비판했다.


이어 "다수가 입을 맞춰 정황을 조작하고, '진술 일관성'만 있으면 인정받을 수 있다는 말로 법을 악용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수가 1인을 집단 린치한 점', '피해자를 성희롱범으로 조작하여 협박한 점', '피해자의 불우한 가정환경을 조롱한 점', '가해자 중 하나는 심지어 인권위 소속인 점', '기타 다수의 잘못이 드러났음에도' 이들을 무징계 처분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서울시립대의 답변이 나올 때까지 시위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다수 시민이 해당 사건에 큰 관심을 보이는 만큼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


한편 '서울시립대학교 성범죄 조작 사건 / 무고죄 엄벌 적용'이라는 제목의 '정현남 청원글'은 15일 오후 12시 기준 약 5천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