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힐, 슬로우푸드를 활용한 '메이언스 마스크' 4종 출시
메디힐, 슬로우푸드를 활용한 '메이언스 마스크' 4종 출시
입력 2018.07.04 20:03

인사이트사진 제공 = 메디힐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이 두부밀크, 검은콩 차, 낫또 등 이색 소재를 활용한 신제품 '메디힐 메이언스 마스크' 4종을 선보인다.


신제품 메디힐 메이언스 마스크 4종은 두부밀크 마스크(영양∙에너지), 검은콩 차 마스크(미백∙윤기), 낫또검 마스크(모공∙탄력) 그리고 프로젤리 마스크(수분∙진정)로 구성되어 있다.


이 라인은 만드는 데 많은 시간과 정성을 필요로 하는 성분을 소재로 한 '시간이 빚어낸 건강한 마스크'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메디힐


'두부밀크 마스크'는 락토바실러스 발효물과 비피다발효여과물 등의 토푸밀크 콤플렉스로 피부에 영양과 에너지를 공급하는 마스크팩이다.


부드러운 밀크 타입의 제형과 대나무를 소재로 한 3중 레이어링 엠보구조의 자연 친화적인 시트을 매칭하여 피부밀착력과 부드러운 터치감을 구현했다.


'검은콩 차 마스크'는 뽀얀 피부 광택에 도움을 주는 촉촉 앰플 포뮬러로 브라이트닝 콤플렉스인 검은콩 추출물 등 블랙푸드 성분을 더했다.


레이온에 대나무 숯을 방사 가공한 '대나무 시트'는 피부 굴곡에 맞게 피트되는 우수한 밀착감을 가져 에센스 흡수력을 높여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메디힐


'낫또검 마스크'는 힘없는 피부에 탄탄한 긴장감과 매끄러운 피부결을 선사해주는 포어리프팅 콤플렉스로 피부밀도감을 높여준다.


특히 쫀득한 검(Gum) 타입의 내용물은 낫또와 같이 여러 겹의 실처럼 보이는 독특한 제형이며, 마스크 시트인 텐셀 큐프라는 이를 최대한 머금어 피부 전달력을 높여준다.


'프로젤리 마스크'는 진정 효과에 탁월한 젤 타입 포뮬러팩이며, 시트는 마 원단을 접목하여 피부 청량감과 수딩 케어에 도움을 준다.


'메디힐 메이언스 마스크' 4종은 메디힐 온라인샵과 명동 소재 플래그십 스토어인 '힐링 온더 메디힐', 전국 올리브영, 랄라블라, 롭스 매장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수강자 '150명' 중 제대로 출석한 일부 제외하고 모두 'F학점' 위기 처한 성균관대 학생들
입력 2018.12.15 19:25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서울 성균관대학교 한 수업에서 대부분의 학생이 출결 미달로 'F학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성균관대 한 수업의 대규모 결석 사태에 대한 글이 공유됐다.


성균관대 학생들과 교내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이번 학기 일반물리학 50명 분반 수업에는 단 3명만 출석했다.


해당 수업은 50명씩 3개 분반으로 이뤄졌으며, 1개 분반 출석자가 3명이다 보니 150명을 통틀어봐도 출석한 학생은 극소수일 수밖에 없는 상황.

 


해당 수업을 진행한 교수는 자신의 교육철학을 이유로 지난 몇 년간 수업 출석 체크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를 악용하는 학생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해당 수업은 출석하지 않고도 성적을 쉽게 얻을 수 있는 이른바 '꿀강의'로 소문이 났다.


그런데 최근 교수가 출석을 체크하기 시작하면서 이 같은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이다.


따라서 출석한 소수 인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출결 미달 F학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성균관대 학칙 시행세칙 제25조 2항에 따르면 총 수업시간수의 4분의 3이상 출석에 미달한 과목의 성적은 F로 처리한다.


갑작스런 상황에 일부 학생들은 "지금까지 출결을 성적에 반영하지 않겠다고 하셨는데 갑자기 F학점을 주는 것은 너무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은 "출석을 아예 안하는 것은 애초에 원칙을 어긴 것"이라며 "교수님의 호의를 악용해온 학생들의 잘못"이라는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교수가 갑자기 출석 체크를 하게 된 이유는 교수 재량이 아닌, 학교 측의 출석부 제출 요구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학기부터 성균관대에는 전자출결 제도 등이 도입되며 출석 관련 사항을 학교 차원에서 관리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한편 공과대학 학생들의 필수과목 중 하나인 이번 수업을 신청한 학생 중에는 1학년의 비율이 압도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열제로 들어온 1학년 학생들이 해당 수업 F학점을 받게 될 경우, 이후 전공 진입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해당 수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익명의 한 학생은 "반성하고 있으며 성적 관련 부분은 체념했다"고 말했다.


기존 관행만을 아무런 의심 없이 따르던 학생들에게 원칙을 적용하자 벌어진 이번 사태.


한국사회의 단면을 여실히 보여준 '성균관대 대규모 F학점 논란'에 많은 이들이 주목하는 이유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