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5분이면 얼굴에 있는 주름살 싹 잡아주는 '사자 자세' 요가 동작
하루 5분이면 얼굴에 있는 주름살 싹 잡아주는 '사자 자세' 요가 동작
입력 2018.07.02 19:40

인사이트MBC '오늘아침'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주름살이 걱정인 사람들의 걱정을 말끔히 해결해 줄 초간단 얼굴 요가 동작이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주름잡는 얼굴 요가"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오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얼굴 요가는 사자가 포효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사자 자세' 요가 동작이다. 


이 동작은 온 힘을 다해 얼굴 근육에 힘을 줌으로써 안면 근육을 풀어줄 뿐만 아니라 자신감도 충만해지게 도와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오늘아침'


이 사자 자세는 탁월한 효과에 비해 그 방법이 매우 간단하다.


우선 요가 매트 위에 손을 어깨너비만큼 벌려 바닥을 짚고 무릎을 꿇은 뒤 정면을 바라본 채 앉는다.


다음은 입을 크게 벌려 혀를 아래로 길게 빼내고 눈을 위로 치켜뜬다.


이후 혀를 뺀 상태를 20~30초 유지한 다음 처음 자세로 돌아온다. 이 동작을 3~4회 반복한다.


인사이트MBC '오늘아침'


모든 동작을 완료 하는데 5분도 채 되지 않는 간단한 동작이다.


물론 이 동작을 따라하는 나의 비주얼은 다소 충격적일 수 있으나 전문가들은 매일 꾸준히 하면 얼굴 근육도 풀어주고 호감 가는 인상을 만들 수 있다고 조언한다.


점점 늘어만 가는 주름살이 걱정인 사람들은 하루에 5분씩만 투자해 주름살 하나 없는 동안 아기 비주얼을 만들어보자.

수강자 '150명' 중 제대로 출석한 일부 제외하고 모두 'F학점' 위기 처한 성균관대 학생들
입력 2018.12.15 19:25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서울 성균관대학교 한 수업에서 대부분의 학생이 출결 미달로 'F학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성균관대 한 수업의 대규모 결석 사태에 대한 글이 공유됐다.


성균관대 학생들과 교내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이번 학기 일반물리학 50명 분반 수업에는 단 3명만 출석했다.


해당 수업은 50명씩 3개 분반으로 이뤄졌으며, 1개 분반 출석자가 3명이다 보니 150명을 통틀어봐도 출석한 학생은 극소수일 수밖에 없는 상황.

 


해당 수업을 진행한 교수는 자신의 교육철학을 이유로 지난 몇 년간 수업 출석 체크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를 악용하는 학생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해당 수업은 출석하지 않고도 성적을 쉽게 얻을 수 있는 이른바 '꿀강의'로 소문이 났다.


그런데 최근 교수가 출석을 체크하기 시작하면서 이 같은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이다.


따라서 출석한 소수 인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출결 미달 F학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성균관대 학칙 시행세칙 제25조 2항에 따르면 총 수업시간수의 4분의 3이상 출석에 미달한 과목의 성적은 F로 처리한다.


갑작스런 상황에 일부 학생들은 "지금까지 출결을 성적에 반영하지 않겠다고 하셨는데 갑자기 F학점을 주는 것은 너무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은 "출석을 아예 안하는 것은 애초에 원칙을 어긴 것"이라며 "교수님의 호의를 악용해온 학생들의 잘못"이라는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교수가 갑자기 출석 체크를 하게 된 이유는 교수 재량이 아닌, 학교 측의 출석부 제출 요구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학기부터 성균관대에는 전자출결 제도 등이 도입되며 출석 관련 사항을 학교 차원에서 관리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한편 공과대학 학생들의 필수과목 중 하나인 이번 수업을 신청한 학생 중에는 1학년의 비율이 압도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열제로 들어온 1학년 학생들이 해당 수업 F학점을 받게 될 경우, 이후 전공 진입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해당 수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익명의 한 학생은 "반성하고 있으며 성적 관련 부분은 체념했다"고 말했다.


기존 관행만을 아무런 의심 없이 따르던 학생들에게 원칙을 적용하자 벌어진 이번 사태.


한국사회의 단면을 여실히 보여준 '성균관대 대규모 F학점 논란'에 많은 이들이 주목하는 이유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