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현대해상
[인사] 현대해상
2018.06.30 11:48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현대해상이 다음과 같은 인사(승진)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 부장 승진


△사회공헌부장 유영철 △소비자보호부장 선성관 △북부대인보상부장 유병국 △동래사업부장 오정국


◇ 부장 전보


△송파사업부장 오재호 △강원사업부장 장경환  △천안사업부장 권봉기 △청주사업부장 이상억 △동광주사업부장 정성훈 △제휴영업2부장 허준△다이렉트영업1부장 김문정 

7년 동안 연애하며 '혼전순결' 지킨 '톱모델' 김원중♥곽지영 부부
입력 2018.12.13 10:24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7년 연애를 끝내고 지난 5월에 결혼한 모델 김원중이 아내 곽지영과의 첫날밤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흥으로 흥했다' 특집으로 모델 김원중, 장윤주, 가수 홍진영, 딘딘이 출연했다.


이날 김원중은 돈 관리 주도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통장 관리권을 아내에게 빼앗긴 이유가 첫날밤 때문이다"라며 곽지영과의 파리 신혼여행기를 공개했다.


김원중은 "파리 신혼여행 가서 모델 활동하면서 거닐던 거리를 회상하는데, 거리고 뭐고 저는 다 필요 없고 오직 첫날밤 생각뿐 이었다"라며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출연진 모두는 김원중이 아내 곽지영과 7년 동안 연애한 사실을 알고 있었기에, 결혼 후의 첫날밤이 진짜 첫날밤 일 거라 생각하지 못했다.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은 MC 윤종신이 재차 "진짜 첫날밤이었어요?"라고 물었고, 김원중은 "진짜 첫날밤"이라며 솔직하게 대답했다.


이를 지켜보던 장윤주는 "유명했어요"라며 김원중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김원중은 7년 동안 혼전순결을 지켜온 것에 대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이 친구가 살아온 배경이 있고, 그것을 존중해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하지만 김원중은 "첫날밤을 치르려고 파이팅 넘치게 준비하는데 지영이가 통장 얘길 꺼냈다"라며 당시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놔 출연자를 폭소케 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