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식 잃은 택시 기사 구하려 장사도 내팽개치고 달려간 푸드트럭 청년
의식 잃은 택시 기사 구하려 장사도 내팽개치고 달려간 푸드트럭 청년
2018.06.28 16:56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좋은 일을 하니 제 기분도 좋네요"


'매의 눈'으로 의식을 잃은 택시기사의 목숨을 구한 남성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부산광역시에서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A씨는 얼마 전 사건만 생각하면 아직도 가슴이 두근거린다.


이날 바쁘게 영업을 하고 있던 그의 눈에 이상한 광경이 들어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정차하고 있던 택시가 서서히 움직이더니 옆에 서 있던 버스를 긁으며 나아가기 시작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접촉 사고를 내면 그 자리에 멈춰 선다. 하지만 택시는 사거리를 향해 계속 진행하는 상태였다.


뭔가 일이 터졌음을 짐작한 A씨는 푸드트럭도 내팽개치고 택시로 달려갔다.


버스 기사와 함께 택시를 세운 그가 차량 내부를 확인했을 때 택시기사는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고.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A씨는 택시기사를 인도 쪽으로 옮겨 응급조치를 시행하는 한편 119에 신고했다.


이윽고 도착한 구급대원들은 택시기사를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택시기사는 평소 앓던 질환이 있었지만, A씨의 빠른 대처 덕에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속한 판단과 빠른 행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그는 부산남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칭찬받아 마땅한 일이지만 A씨는 인사이트에 "좋은 일을 해서 기분이 좋다"는 담담한 소감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