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문 대통령 '유엔참전용사' 추모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문 대통령 '유엔참전용사' 추모
2018.06.26 20:37


인사이트청와대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25전쟁 유엔(UN)참전용사 추모사를 통해 "전쟁의 고통에 맞선 용기에 온전히 보답하는 길은 두 번 다시 전쟁 없는 평화의 한반도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며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이고, 진정한 추모"라는 뜻을 전했다.


26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을 위한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보훈에는 국경이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엔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은 자유와 평화를 지켜낼 수 있었고, 오늘의 발전을 이뤄냈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에 대한민국은 변함없이 유엔참전용사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몸은 비록 떨어져 있더라도, 참전용사를 생각하는 대한민국의 마음은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참전용사 모두에게 존경을 바치며, 삼가 돌아가신 분들의 영원한 안식을 빈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인사이트효자동 사진관


문 대통령은 참전용사에 대한 정부 차원 추모 사업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은 후손들에게 가치있는 유산이 되어야 한다"며 "그분들의 후손과 한국의 청년들이 우정을 나누고 용사들의 삶을 이야기할 수 있도록 '유엔참전국 청소년 평화캠프'를 열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워싱턴 D.C 한국전 참전기념 공원 안에 '추모의 벽' 건립을 추진할 것"이라며 "전몰장병 한 분 한 분의 숭고한 희생과 업적을 세계인과 함께 기억하고 기리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효자동 사진관


마지막으로 "미군 전사자의 유해 200여구가 곧 가족과 조국의 품에 안기게 된다.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들의 유해 발굴도 시작된다"며 "대한민국 정부도 미군을 비롯한 유엔군 전사자와 실종자들의 유해 발굴과 송환이 신속하고 온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유엔묘지에서 추모사를 낭독할 예정이었지만 기상 문제로 현장에 가지 못하고 SNS를 통해 메시지를 공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