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경제·일자리·사회혁신 수석비서관 전격 교체
문재인 정부, 경제·일자리·사회혁신 수석비서관 전격 교체
2018.06.26 17:05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청와대가 경제라인 수석 비서관을 전격 교체했다. 청와대가 일자리 문제에 적극 앞장서겠다는 의미로 풀이 된다.


26일 임종석 비서실장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경제와 일자리 문제 담당 참모를 전격 교체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 발표에 대해 임 실장은 "지난 1년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문재인 정부 정책적 방향성을 정립하는 기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문재인 정부 출범 2기를 맞아 청와대는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을 더욱 속도감 있게 실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임 실장은 홍장표 경제수석의 후임으로 윤종원(58) 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를 임명했다.


반장식 일자리수석 후임으로는 장하성 정책실장과 함께 손발을 맞춰온 정태호(55) 정책기획비서관을 승진 임명했다.


또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을 시민사회 출신인 이용선(60) 더불어민주당 양천을 지역위원장으로 교체 임명했다. 사회혁신수석은 시민사회수석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인사이트왼쪽부터 윤종원 청와대 신임 경제수석, 이용선 청와대 신임 시민사회수석, 정태호 청와대 신임 일자리수석 / 뉴스1


청와대의 수석급 인사 교체는 전병헌 전 정무수석이 한국e스포츠협회 자금 유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소환을 앞두고 사퇴한 이후 7개월여 만이다.


문 대통령이 경제정책 관련 수석비서관을 동시에 교체한 것은 취임 이후 지속해서 제기돼 온 일자리 문제에 대한 비판을 적극 수용하겠다는 문책성 인사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경제·일자리 수석 교체가 경질이 아니냐는 물음에 "그렇지 않다"며 "정책에 속도를 내기 위한 개편"이라고 대응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1부속비서관에 조한기 현 청와대 의전비서관, 정무비서관에 송인배 현 1부속비서관을 앉히는 교체인사를 단행하고, 의전비서관에 김종천 현 대통령 비서실장 선임행정관을 승진 임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