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국제통계센터 출범…"국민 눈높이 맞춘 국세정보 공개 확대"
국세청, 국제통계센터 출범…"국민 눈높이 맞춘 국세정보 공개 확대"
2018.06.25 19:17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국세정보에 대한 공익목적 수요를 충족해 줄 국세통계 생산의 장이 새롭게 탄생했다.


25일 오전 국세청은 세종시 국세청사에서 '국세통계센터'의 출범을 알리는 개소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에 출범한 국세통계센터는 개별납세자의 인적사항이 비식별화된 국세정보 자료를 활용해 통계이용자가 직접 통계를 분석·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설이다.


차세대 국세행정시스템(NTIS)에 수록된 국세자료를 가공해 통계작성을 위한 연구분석 목적에 적합하도록 DB를 구축했다.


인사이트국세청


DB는 사업자 세적과 부가가치세 등 총 9개 분야별 데이터집합으로 구성되고, 개인정보 비식별화 가공을 통해 각 이용 목적에 맞는 범위의 미시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그간 국세청은 국세정보의 과세목적 활용과 납세자 비밀보호를 중시해 제한된 범위 내에서만 국세정보를 개방해왔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국세정보의 공익목적 활용 확대를 바라는 국민적 기대와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수요자 중심'의 국세정보 공개 확대를 결정했다.


이는 개방과 공유, 참여와 협력의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및 정부혁신 방향과도 부합하는 것이다.


인사이트한승희 국세청장 / 뉴스1


향후 국세통계센터를 통해 납세자의 개인정보와 영업비밀 등은 안전하게 보호하면서 공익 목적의 정보 활용을 적극 지원할 수 있게된다.


더불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세정보 공개 확대를 뒷받침하는 플랫폼 내지는 거점(據點)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한승희 국세청장은 "더 나은 정부, 더불어 잘사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국세통계센터를 통해 국세정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으로도 국세청은 국세통계센터의 지역별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이용대상자를 확대하고 온라인 통계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국세정보 공개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