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원'만 가져가도 제대로 '힐링 여행'할 수 있는 신비의 나라 라오스
'30만원'만 가져가도 제대로 '힐링 여행'할 수 있는 신비의 나라 라오스
2018.06.25 17:03

인사이트Instagram 'laostourism'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금은 젊은이들의 '핫'한 여행지로 떠오른 곳이 있다.


동남아 '라오스'다. 


'꽃보다 청춘' 등 TV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고 한국에서 바로 갈 수 있는 직항이 생기면서 라오스는 여행 계획을 세울 때 선택지에 늘 들어가게 되는 매력적인 여행지가 됐다.


생생한 자연과 액티비티, 풍부한 먹거리 등 즐길 거리도 많지만 사람들에게 가장 매혹적으로 다가오는 라오스의 장점은 바로 저렴한 물가다.


우리 돈 7천 원 정도면 푸짐하고도 고급스러운 한 끼 식사를 즐길 수 있으며 대중교통 역시 '흥정'만 잘한다면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비싸서 엄두도 못 내는 마사지 역시 이곳에서는 한화 6천 원에서 9천 원 정도면 시원하게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laostourism'


5박 6일의 일정에 30만~40만 원 정도면 남부럽지 않은 '힐링'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것이다.


적은 돈으로 아름다운 자연은 물론 다양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보니 돈을 쓴다는 느낌보다 오히려 돈을 벌고 가는 느낌을 받을 때도 있다고.


다음번 휴가는 저렴한 돈으로 신비로운 매력 속에 푹 빠질 수 있는 라오스로 가보는 것은 어떨까.


라오스의 아름다운 경관은 사진으로 먼저 만나보자. 


인사이트Instagram 'carlosberruezo'


인사이트Instagram 'mistybleu17'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aostourism'


인사이트(좌) Instagram 'onlyfortravel', (우) Instagram 'wonderlilou'

"여학생 10명, 동아리 남학생을 '성희롱범'으로 조작" 서울시립대 정현남 린치 사건
입력 2018.12.15 13:19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울시립대 여학생 10명이 같은 동아리방 남학생을 탈퇴시키기 위해 '성희롱범'으로 몰아간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른바 '서울시립대 정현남 린치 사건'으로 명명되는 해당 사건은 온라인 공간을 뜨겁게 달구는 것은 물론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왔다.


더불어 '곰탕집 성추행 징역 6개월' 사건 이후 결성된 '당당위'(당신의 가족과 당신의 삶을 지키기 위해) 회원들이 시립대 정문에서 1인 시위까지 벌이며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인사이트가 한 시민으로부터 제보받은 바에 따르면 2017년 12월 7일, 서울시립대 한 동아리방에서 여학생 10명이 한 명의 남학생 '정현남'(가명)을 성추행범으로 몰아갔다.



정현남은 억울하다고 호소했지만, 10명의 여학생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히려 "2차 가해하지마. 그리고 동아리 나가"라고 할 뿐이었다.


그러던 올해 3월, 여학생들의 단체카톡방 대화 내용이 유출됐다. 해당 카톡에는 성희롱이 '조작'됐음을 알 수 있는 내용이 가득했다.


"입은 맞춰봐야 하지 않을까", "아우 구질구질한 한남충들 안뒤지냐?", "성재기 봐봐 아주 X발 이쁘게 뒤X잖아. 물고기밥으로", "여러분, 이전톡은 '주작용'으로 세탁을 좀 해야 해서", "일단 대충 얼버무리고 폰 고장 난 척하려고" 라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던 것.



이후 학내 여론이 반전됐고, 정현남은 "억울하다"는 대자보를 교내에 내걸었다. 그러나 학교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정현남은 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집단 린치를 가한 여학생들을 협박죄와 강요죄 등으로 고소했지만 '불기소' 처분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자보로 인한 명예훼손죄와 무고죄 그리고 음화반포죄 등의 혐의로 여학생들에게 고소를 당해 조사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정현남의 억울한 사연은 온라인 공간 곳곳으로 퍼져나갔고, 사건 정황이 모두 맞아떨어지고 조작 가능성이 없고 정현남이 억울한 일을 당하고 있다는 여론이 모아졌다.



이에 당당위가 지난 12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물을 올리며 조력자로 나섰다.


당당위는 "가해자를 성범죄자로 몰아간 데 더해 '쟤 변호사 선임할 돈 없다', '기초수급자랑 상종하면 안 된다' 등 사회적 약자인 정씨를 모욕했다"면서 "남성혐오적 발언도 서슴없이 했다"고 여학생들을 비판했다.


이어 "다수가 입을 맞춰 정황을 조작하고, '진술 일관성'만 있으면 인정받을 수 있다는 말로 법을 악용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수가 1인을 집단 린치한 점', '피해자를 성희롱범으로 조작하여 협박한 점', '피해자의 불우한 가정환경을 조롱한 점', '가해자 중 하나는 심지어 인권위 소속인 점', '기타 다수의 잘못이 드러났음에도' 이들을 무징계 처분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서울시립대의 답변이 나올 때까지 시위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다수 시민이 해당 사건에 큰 관심을 보이는 만큼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


한편 '서울시립대학교 성범죄 조작 사건 / 무고죄 엄벌 적용'이라는 제목의 '정현남 청원글'은 15일 오후 12시 기준 약 5천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