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엔 청순하지만 '랩'만 하면 '걸크러시' 쩌는 초6 담임 선생님
평소엔 청순하지만 '랩'만 하면 '걸크러시' 쩌는 초6 담임 선생님
2018.06.20 14:46

인사이트YouTube '이달지'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앳된 외모에 단아한 옷차림을 한 초등학교 선생님의 은밀한(?) 취미가 공개됐다.


최근 다수의 SNS에는 4년 차 초등학교 선생님 이현지 씨의 랩 실력이 담긴 영상이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해당 영상은 현지 씨가 지난달 개인 유튜브 채널 '이달지'를 통해 직접 공개한 것이다.


학생들이 떠난 텅 빈 교실, 그는 래퍼 우원재의 데뷔곡 '시차'를 자신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재해석해냈다.


인사이트YouTube '이달지'


첫인상과 확연히 반전되는 그의 강렬한 랩 실력에 누리꾼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얇고 가는 목소리가 나올 줄 알았는데 반전이다", "전국 초등학교 선생님 중에 제일 랩을 잘 할 듯하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현지 씨의 유튜브 채널에는 시차 외에도 다이나믹듀오의 '죽일 놈' 커버와 버벌진트의 '시작이 좋아' 버스킹 영상이 함께 올라와 있다.


인사이트YouTube '이달지'


인사이트의 취재 결과에 따르면 현지 씨는 애초 자작곡을 올리기 위해 유튜브 채널을 시작했다고 한다.


몇 달 전부터는 직장인 음악모임에서 만난 힙합 크루 '언해피'에 들어가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그는 "커버곡 한두 개를 올려본 건데 이렇게 반응이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앞으로는 자작곡도 열심히 올릴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YouTube '이달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