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지방 초기창업기업에 5천만원 지원
중기부, 지방 초기창업기업에 5천만원 지원
2018.06.19 20:0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방 소재 초기창업기업을 위해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한다.


19일 중기부는 다음 날인 20일 지방 초기창업기업을 위한 '2018년 프리팁스(Pre-TIPS) 창업기업 지원계획'을 공고한다고 밝혔다.


'팁스'는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하는 정부의 기술창업 프로그램이다. 성공벤처인 등 민간(운영사)을 활용, 창업팀 선별, 민간투자 및 정부 연구개발(R&D)을 연계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사업 '2018년 프리팁스(Pre-TIPS) 창업기업 지원계획'은 팁스 프로그램 전 단계에서 우수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예산은 20억원이다.


중기부는 특히 지방의 경우 창업 인프라가 취약해 그간 팁스 프로그램 참여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 지방 소재 창업 초기기업을 대상으로 이번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사이트뉴스1


지원 대상은 사업 개시 날로부터 3년이 지나지 않았고 본사 소재지가 지방인 기업 중 최근 1년 이내 팁스 운영사 등으로부터 1천만원 이상의 투자금을 유치한 기업이다.


대상으로 선정되면 시제품 제작 등 사업화 자금을 1년간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다. 투자 기업설명회(IR), 엔젤투자 지원센터 교육 참여 등 연계 지원도 받고, 성공적으로 프로그램을 완료한 기업은 향후 팁스 참여 시 우대받는다.


참여를 희망하는 창업팀은 오는 20일부터 8월 16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중소벤처기업부나 팁스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지방의 역량 있는 창업팀을 육성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며 "올해 시범사업으로 40개 내외의 기업을 지원하고 성과 등을 고려해 향후 확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