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끄러지는 학원차 '맨몸'으로 막아 초등생들 구한 공무원에 'LG 의인상' 수여
미끄러지는 학원차 '맨몸'으로 막아 초등생들 구한 공무원에 'LG 의인상' 수여
2018.06.18 11:06

인사이트(좌) 뉴스1, (우) LG그룹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브레이크가 풀린 채 비탈길을 돌진하듯 내려가던 학원차량을 맨몸으로 막아 멈춰 세운 '진도 의인' 공무원 황창연 씨가 'LG 의인상'을 받는다.


18일 LG복지재단은 초등학생 5명이 타고 있던 학원차량을 온몸으로 멈춰 세운 황창연(50) 씨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키로 했다고 밝혔다.


진도군청 소속 공무원인 황창연 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6시 30분쯤 전남 진도군 진도읍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 경사로에 세워둔 학원차량이 갑자기 뒤로 미끄러져 내려가는 것을 목격했다.


당시 학원차량에는 초등학생 5명이 타고 있었고 학원차량 운전자는 기어와 제동장치를 허술하게 해놓은 사실을 모른 채 아이들을 배웅하기 위해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그룹


학원차량은 내리막길 쪽으로 점점 후진하더니 빠른 속도로 내려가기 시작했고 눈앞이 하얘진 학부모들은 "살려달라"고 울부짖으며 소리쳤지만 빠르게 내려가는 차량을 막을 길이 없었다.


아이들을 태운 학원차량이 멈추지 않고 계속 내려갈 경우 왕복 2차선 도로로 진입하게 돼 자칫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매우 급박한 상황이었다.


마침 퇴근하던 길에 "살려달라"는 소리를 들은 황창연 씨는 한치 망설임 없이 달려가 차 문을 잡고 한쪽발로 버티며 차량을 세워보려고 했다.


하지만 혼자 힘으로는 역부족이었고 황창연 씨는 몸을 반쯤 학원차량 안쪽으로 집어넣어 기어를 바꾸고 사이드 브레이크를 잡아 당겨 극적으로 학원차량을 멈춰 세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맨몸으로 학원차량에 뛰어든 황창연 씨는 학원차량에 매달려 차량을 멈추는 과정에서 그만 바닥으로 튕겨져 나가버렸다.


현재 황창연 씨는 척추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12주의 큰 부상을 입어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지만 위험을 무릅쓰고 뛰어든 덕분에 아이들은 다치지 않았다.


황창연 씨는 "아이들이 타고 있어 세워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고, 무엇보다 아이들이 무사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위험을 무릅쓰고 아이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온몸을 내던진 황창연 씨의 용기 있는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한편 'LG 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라는 故 구본무 회장의 뜻에 따라 제정된 상이다.


LG복지재단은 故 정연승 특전사 상사를 시작으로 달리는 차 '맨몸'으로 막아 의식 잃은 운전자 살린 의인 손호진 씨까지 총 78명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해 왔다


남몰래 독립운동 시설 개보수는 물론 유공자를 지원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LG그룹.


LG복지재단은 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 우리 사회의 의인들을 꾸준히 발굴, 적극 지원하며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