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학생들은 강은희 교육감 당선에 치를 떨고 있다
대구 학생들은 강은희 교육감 당선에 치를 떨고 있다
2018.06.14 17:0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대구시교육감에 당선된 강은희 후보에 대한 여론이 심상치 않다.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대구시 교육감 선거에서 40.7%의 득표율로 승리한 강은희 당선인은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대구 교육감이 됐다.


진보 진영 후보인 김사열 후보와 치열한 접전 끝에 당선됐지만 정작 이를 바라보는 학생들의 시선은 곱지 않은 듯하다.


선거 전부터 몇 차례 구설에 오른 강 당선인의 자격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인사이트뉴스1


가장 큰 논란은 '한일 위안부 합의' 옹호 발언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여성가족부 장관을 맡은 이력이 있는 강 당선인은 재임 당시 "일본 정부가 잘못했다고 반성하고 사과하고 빌었다"고 말해 뭇매를 맞았다.


그런 강 당선인이 이번 교육감 후보에 출마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달 28일 강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까지 열었다.


또 19대 새누리당 국회의원 시절 최순실과 그의 딸 정유라의 비리를 두둔한 사실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앞장섰다는 점도 발목을 잡았다.


인사이트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이와 함께 강 당선인이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의혹도 문제시됐다. 이번 선거 활동을 하면서 강 당선인은 선거 홍보물에 새누리당 정당 경력을 활용했다.


그러나 현행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제46조(정당의 선거관여행위 금지 등)에서는 "후보자는 특정 정당을 지지·반대하거나 특정 정당으로부터 지지·추천받고 있음을 표방(당원경력의 표시를 포함한다)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한다.


이를 위반할 시 2년 이하의 징역이나 4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지지만 강 당선인은 별다른 제재를 받지 않았다.


이렇듯 선거 종반까지도 끊임없이 여러 논란에 휩싸였던 강 당선인이 교육감으로 확정되자 정책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대구 지역 학생들이 우려를 표하는 상황이다.


인사이트뉴스1


투표권이 없는 만 19세 미만 청소년들은 "교육 정책에 가장 민감한 학생들이 교육감을 직접 뽑을 수 없다는 사실은 매우 불합리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당선인은 "소명으로 받아들여 교육자로서 책무를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해 과거 이력과는 달라진 행보를 보일지 주목받고 있다.


이와 함께 교육 분야에서 청소년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선거 연령 하향에 대한 논의도 가속화 될 전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