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뛰는 거 보고 싶다며 교도소서 '단식 투쟁' 벌이는 아르헨티나 죄수들
메시 뛰는 거 보고 싶다며 교도소서 '단식 투쟁' 벌이는 아르헨티나 죄수들
2018.06.13 23:02

인사이트gettyimages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우리도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보고 싶다"


13일(현지 시간) 인도 매체 '스크롤인'은 아르헨티나 감옥에 갇힌 수감자들이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에 위치한 푸에르토 마드린 감옥에서 9명의 수감자가 현재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다.


성명서까지 내놓은 수감자들은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우리는 어떤 식량도 받지 않겠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이 단식 투쟁을 선언한 이유는 교도소 측이 케이블 TV 수리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수감자들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뛰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


하지만 교도소 측은 고장 난 케이블 TV의 수리를 거절했고 수감자들은 단식 투쟁을 통해서라도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시청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해당 교도소에 갇혀있는 한 수감자는 "3일 동안 TV가 나오지 않고 있다.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음식을 먹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인들의 스포츠 축제인 월드컵을 아르헨티나 수감자들도 TV로 즐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FIFA World Cup Russia 2018'


인사이트gettyimages

'영창'까지 갈 각오하고 '간부 예산 비리' 직접 고발한 공군 일병
입력 2018.12.14 19:05


[인사이트] 김천 기자 = 현역으로 복무 중인 공군 일병이 군부대 비리를 폭로하는 게시글을 올렸다.


지난 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민의 세금으로 만든 예산을 더 이상 잘못된 방법으로 사용되지 않도록 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한 청원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공군 소속이라고 밝힌 A일병은 게시글을 통해 소속 부대가 예산을 부당한 방법으로 사용하려고 했고, 잘못을 지적하자 대대장으로부터 "영창 보낸다"는 협박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주장에 따르면 A일병의 부대는 지난 10월 25일부터 28일까지 '2018 사천 에어쇼'를 진행하면서 사천시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았다.



문제가 된 점은 예산 집행과정이었다.


당초 A일병은 지원받은 예산으로 '샤오미 보조배터리' 60개를 156만원에 구입하는 견적서를 사수인 부사관에게 전달받았다.


그리고 얼마 뒤 작성자는 또 하나의 견적서를 받게 됐다. 견적서에는 적혀있던 샤오미 보조배터리는 온데간데없고 A4 복사용지 60개, 156만원으로 변경돼 있었다. 수상한 점이 많았다.


그로부터 얼마 뒤 A일병은 부사관과 발주 업체가 통화하는 내용을 엿들었다.



A일병은 부사관이 업체에 "요청서에는 A4 복사용지 60개라고 적어 금액을 맞출 테니 샤오미 보조배터리 60개로 보내 달라"고 말한 것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즉시 부대 내 주임원사에게 알려 예산이 잘못 사용되는 것을 막았다. 


대대장도 재정처에서 업체와 짜고 보조배터리를 들어오려고 했었다는 것을 인정했다.


일이 모두 순조롭게 풀리는 듯했다.



하지만 A일병이 대대장에게 면담을 요청한 뒤 모든 일이 꼬여버렸다.


그는 대대장과의 면담에서 "앞으로 이러한 부조리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사수와 공간 분리를 요청했다.


그러나 대대장이 내어놓은 답변은 의외였다. A일병에 따르면 대대장은 그가 부대에 피해를 줬으니 영창을 보내겠다고 협박했다.


또 주임원사에게 전화해 타 부대로 전출을 시켜버린다고까지 했다. 결국 A일병은 대대장 면담 이후 일주일 근신 처분을 받게 됐다.



A일병은 "잘못된 예산 사용에 대한 인식이 없고, 후임들이 나와 같은 고통을 받아 힘들어할 것을 생각하지 않았다면 용기 내 이야기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나라의 국민으로서 올바른 병영 문화를 만들고 싶은 마음으로 글을 올린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는 이와 관련해 국방부에 확인을 위해 연락했으나 닿지 않았다.


한편 국민일보에 따르면 공군 관계자는 "청원 글이 올라온 다음 날 수사를 진행했으나 수사 결과 작성자의 오해에서 기인한 것으로 간부들의 비위행위는 없었다"고 밝혔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