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AI 기반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에 진출한다
KT, 블록체인·AI 기반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에 진출한다
2018.06.03 12:13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KT가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진출 준비를 마쳤다.


3일 KT는 전기사업법 개정에 따라 신설된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진출을 위해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기술을 결집한 '전력중개사업 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전력중개사업은 중개사업자(KT)가 1MW 이하의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 전기차 등에서 생산·저장한 전기를 모아 전력시장에서 거래를 대행하는 사업이다.


KT는 지난 2016년 전력중개 시범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소규모 발전사업자들과 함께 전력중개사업 시스템 개발을 진행해왔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앞서 5월 28일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도입하는 전기사업법 개정안이 국회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KT는 하반기 중 전력거래소가 주관하는 전력중개 시범사업에 참여함은 물론 향후 법률시행 일정에 맞춰 본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에너지 통합관제 플랫폼 'KT-MEG'의 인공지능 분석엔진 'e-Brain(이브레인)'을 전력중개사업 시스템에 연계함에 따라 정확한 발전량 예측이 가능하다. 


특히 자체 개발한 'KT 블록체인'을 활용해 고객사와 발전량을 투명하게 공유하고 수익을 실시간으로 정산할 수 있다는 잠정도 갖고 있다.

 

기존에는 발전사업자와 중개사업자 각자가 저장한 발전량 장부를 대조해 정산액을 산출했기 때문에 일주일 또는 한 달 단위로 정산할 수밖에 없었다. 또 만약 서로의 장부가 일치하지 않는 경우 어느 쪽의 데이터가 옳은지를 밝혀내기도 쉽지 않았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KT는 발전량, 발전시간, SMP(전력가격, System Marginal Price) 등 정산에 필요한 정보들을 블록체인화하고 고객사와 공유해 실시간으로 정산이 가능하게 했다. 

 

특히 KT의 전력중개 사업에 적용된 블록체인은 실시간 정산 기능을 구현해 낸 핵심 기술로 데이터의 병렬·다중 처리를 통한 고속 암호화와 실시간 데이터 검증 및 합의 알고리즘으로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KT의 에너지 인공지능 엔진인 'e-Brain'을 통해 전력중개사업의 핵심인 발전량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운영 효율을 극대화해 발전사업자의 수익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다.

 

한편 KT는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시작으로 향후 수요반응(DR) 등 다양한 스마트 에너지 상용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의료 등 블록체인을 활용한 신사업을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