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글로벌 시상식에서 '안전 경영' 부문 대상
CJ제일제당, 글로벌 시상식에서 '안전 경영' 부문 대상
2018.05.20 18:58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제일제당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CJ제일제당이 해외 근무자 안전에 대한 실효성 있는 프로그램 운영으로 미국의 한 글로벌 비영리 단체로부터 대상을 수상했다.


20일 CJ제일제당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17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2018 Duty of Care Awards'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해당 행사는 해외 근무자 안전배려의무 관련 글로벌 비영리 단체인 인터내셔날SOS재단(International SOS Foundation)이 매년 주최하는 행사다.


해외 출장자 및 파견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전세계 기업 및 기관의 공로와 헌신을 인정하기 위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CJ제일제당


심사위원은 외부 전문가로 구성되어 있으며 커뮤니케이션, 혁신, 탄력적 직원관리, 리더십 사고, 오지 건강관리, 안전배려의무 대사, 교육, 항공, 지속가능성 등 총9개 부문에 대해 시상한다.


올해에는 지난해 대비 35%이상 늘어난 수준인 42개국의 다양한 기업과 단체가 지원한 가운데, CJ제일제당이 커뮤니케이션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CJ제일제당은 해외 근무자들의 건강과 보안 위험을 완화시키는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특히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실제 CJ제일제당은 총 26명으로 구성된 안전관리 전담조직인 '안전경영담당' 부서를 운영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CJ제일제당


또한 팀 단위로 안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사고사례에 대해 토론하는 '안전 스마트 미팅'을 매주 수요일 진행하고 있으며 사내 방송을 통해 안전 이슈와 사례를 소개하는 영상도 꾸준히 제작해 방영하고 있다.


한국 기업이 대상을 받은 것은 CJ제일제당이 최초다. 이외 IBM, Citibank, AmeicanAIirline 등 유수 글로벌 기업들이 각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전세계 기업 및 기관을 대상으로 해외 근무자에 대한 안전배려 의무 준수를 장려하고 해당 분야를 전 세계적으로 선도하는 기관으로부터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CJ그룹은 매달 대표이사를 포함 주요 경영진들이 국내외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문제를 체크하는 'CJ 안전의 날'을 시행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