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감기 '똑' 떨어지게 해 줄 '치료제' 개발됐다
지긋지긋한 감기 '똑' 떨어지게 해 줄 '치료제' 개발됐다
2018.05.16 19:05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환절기마다 어김없이 찾아오는 감기.


이 정도 아프면, 안 걸릴 법도 한데 이상하게도 감기는 철마다 걸린다.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 변종이 많고, 진화 속도도 빠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감기를 근원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신기술이 개발됐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과학 전문 매체 사이언스데일리는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CK)의 에드 테이트(Ed Tate) 교수가 인간 세포 내 단백질 N-미리스토일트랜스페라제(NMT)를 표적으로 해 감기를 치료하는 신물질(IMP-1088)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NMT는 감기 바이러스가 인간의 체내에서 스스로를 보호하고 증식하는 데 이용하는 것이다.


설명에 따르면 감기 바이러스는 이 단백질 세포 NMT를 '납치'해 단백질 껍질을 만들어 스스로 유전체를 보호한다.


그동안 감기는 200종에 달하는 바이러스 변종의 백신을 일일이 만들 수 없고, 진화 속도가 빨라 백신 개발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다.


그러나 이 신물질 IMP-1088은 바이러스가 아닌 이 NMT를 표적으로 삼는다. 모든 감기 바이러스 변종이 똑같이 NMT를 이용하기 때문에 효과적이라는 설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에드 테이트 교수는 "IMP-1088은 바이러스 내성을 유발할 가능성이 없으며, 인간 세포에 해를 끼치는 부작용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실제 임상시험을 해보기 전까진 IMP-1088의 안전성이 확립됐다고 할 수는 없다.


연구진은 우선 동물 실험에 돌입해 안전성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에드 테이트 교수는 "해당 약은 감기 초기에 투여하면 매우 효과가 좋을 것"이라며 "폐에 신속하게 도달할 수 있는 형태의 약품을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연구결과는 과학전문지 '네이처 화학(Nature Chemistry)' 최신호에 게재됐다.

'신과함께3' 회식서 삼촌들에 한턱 쏘고 싶다는 '곧 20살' 김향기
입력 2018.12.19 17:03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영화 '신과함께'로 여우조연상을 받게 된 배우 김향기가 야심찬 계획을 밝혔다.


19일 스포츠조선은 제39회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조연상 영예를 안은 배우 김향기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향기는 '신과함께' 시리즈에서 저승 차사 덕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여리고 선한 마음씨를 지닌 덕춘에 완벽히 녹아들어 '덕춘 그 자체'라는 평을 얻은 김향기는 특출난 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울렸다.



또 김향기는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하정우, 주지훈 등 삼촌들과의 독특한 케미로도 눈길을 끈 바 있다.


'신과함께' 팀에서 막내인 김향기와 하정우, 주지훈, 김동욱, 차태현 등 삼촌들의 케미는 스크린 밖에서도 관객들을 흥미롭게 했다.


2019년이면 성인이 되는 김향기는 함께 호흡을 맞춘 삼촌들과 한잔하며 연기와 인생에 대해 심층 토론을 나누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그동안 청소년이라 식사만 한 뒤 조기 퇴근해 아쉬웠다는 소감도 덧붙였다.



김향기는 인터뷰에서 "내년에 성인이 되니까 그때 한 번 회식을 쏘고 싶어요. 아마 '신과함께3' 때 회식 자리를 마련할 수 있지 않을까요?"라고 전했다.


스무 살 회식을 이미 여러 차례 상상한 듯 꽤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차태현에게 술을 배워 하정우, 주지훈, 김동욱 삼촌과 뒤풀이를 하겠다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역에서 믿고 보는 배우로 성장한 김향기. 스무 살을 앞둔 김향기의 사랑스러운 인터뷰는 절로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