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평창 올림픽 전 남한 내 미국인 대피 지시했다
트럼프, 평창 올림픽 전 남한 내 미국인 대피 지시했다
2018.05.16 18:31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평창 동계 올림픽 전에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염두하고 있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15일(현지 시간)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 안보 보좌관을 불러 남한에 살고 있는 미국인들과 미군 가족의 대피 준비를 하라고 명령했다"며 백악관 전현직 관료의 발언을 인용 보도 했다.


이는 올해 초에 트럼프 대통령이 일일 브리핑 중 멕베스터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지시한 내용으로 알려졌다.


멕베스터 보좌관은 이후 NSC 참모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를 대통령 메모로 작성하도록 지시했고, 완성된 메모는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멕베스터 보좌관과 켈리 비서실장은 주한미군의 가족을 대피시키는 것이 북한에게 전쟁 준비로 해석될 수 있다며, 다른 대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제시한 다른 대안은 추가 파병 시에 가족들이 동반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었다.


멕베스터 보좌관과 켈리 비서실장은 이 대안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했으며 대통령 메모는 실행되지 않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는 올해 초까지 한반도에서 북한과의 전쟁을 염두에 두고 실질적인 군사적 옵션을 생각했던 것이라 해석할 수 있다.


당시 백악관에서 일했던 관료들도 "이른바 코피 전략으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을 공격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올 때여서 북한과의 전쟁을 기정사실로 여기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대통령 메모는 일반적인 행정명령과 개념상 명확히 구분되는 것은 아니나, 법적 우선순위는 낮다.

"귀여움이 폭발했다!"…최초 공개된 위너 신곡 'MILLIONS' 후렴+포인트 안무
입력 2018.12.19 08:49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오늘(19일) 컴백을 앞둔 그룹 위너가 신곡 'MILLIONS'의 안무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아이돌룸'에서는 컴백을 앞둔 위너가 총출동해 예능감을 과시했다.


이날 MC 정형돈은 "지금 송민호가 '아낙네'로 솔로 활동 중인데, 위너가 컴백한다. 어떤 그림이냐"고 물었다.



강승윤은 "위너가 송민호를 다시 누르는 그림을 만들어보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위너는 '나노댄스' 코너에서 신곡 'MILLIONS'의 포인트 안무를 미리 공개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MILLIONS'의 중독성 있는 후렴구에 맞춰 두 손을 반짝이는 듯한 독특한 안무를 선보였다.



"네가 좋은 이유가 MILLIONS"라는 귀여운 가사와 잘 어우러지는 안무에 MC들은 "귀엽다"는 감탄을 연신 내뱉었다.


후렴구 공개만으로도 벌써 중독성을 자아내는 위너의 신곡과, 포인트 안무를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