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m짜리 무시무시한 '식인 상어' 거제 바다서 발견
4m짜리 무시무시한 '식인 상어' 거제 바다서 발견
2018.05.16 17:03

인사이트사진 제공 = 거창수산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영화 '죠스'에서 무자비한 공격성을 보이며 사람들을 잡아먹던 백상아리가 거제 앞바다에 나타났다.


16일 통영해양 경찰서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27일 도장포 앞바다에서 백상아리 한 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포획됐다고 밝혔다.


통영해양 경찰서는 "상어가 어류기 때문에 잡은 사람에게 넘겨줬고 이미 죽은 상태라 안전에 큰 위험은 없었다"라고 전했다.


당시 포획된 백상아리는 무려 길이 4m, 무게 300kg에 달하는 거대한 크기로 육지에서 불과 300m 가량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최석상 도장포어촌계 계장


당시 현장에 있었던 선원들은 "남해안에서 여러 차례 상어가 발견됐지만 이렇게 큰 상어는 처음 본다"며 백상아리의 엄청난 크기에 혀를 내둘렀다.


백상아리는 상어가 출연하는 영화에서 단골로 등장하는 종이다.


'바다의 최상위 포식자'라는 별명답게 백상아리는 어류, 바다거북, 바다사자, 쓰레기 등 온갖 것을 먹어치우기로 유명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ediadrumworld 'Stephen Frink'


특히 상어 가운데 가장 난폭해 일부 백상아리는 사람도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식인 상어의 등장에 오는 7월 해수욕장 개장을 앞둔 거제시는 비상에 걸렸다.


거제시는 상어 포획 직후 거제시는 사람에게 해를 입힐 수 있는 상어가 발견됨에 따라 해경, 소방서, 전문가 등과 함께 안전대책을 수립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