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엄마 몰카 찍어 구독자수 올리는 초등학생 유튜버
친엄마 몰카 찍어 구독자수 올리는 초등학생 유튜버
2018.05.16 16:18

인사이트유튜브 캡쳐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일부 초등학생들이 엄마를 상대로 '몰카'를 찍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어 누리꾼들을 경악하게 만든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엄마 몰카'가 유행이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를 증명하듯 실제로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는 엄마를 놀리는 영상부터 자는 모습을 촬영한 것, 심지어는 신체 일부가 노출된 '엄마 몰카'가 심심찮게 보인다. 


영상에서는 앳된 목소리의 남자 초등학생이 "엄마 엉덩이 보고 싶은 사람들 손 드세요" 등의 멘트가 흘러나온다.


인사이트유튜브 캡쳐


댓글에서는 "누나 있으면 누나 것도", "잘 못 봤다" 등의 '소통'을 하고 있어 더욱 충격을 안긴다.


이런 콘텐츠들은 유튜브에서 '엄마 몰래카메라', '엄마몰카' 등 단순한 검색을 통해 쉽게 접할 수 있으며, 이어지는 다음 동영상 추천에도 노출된다.


이처럼 요즘 일부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엄마 몰카'가 유행하게 된 것은 아프리카BJ나 유튜버들의 자극적인 콘텐츠가 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유튜브 영상이 누구나 볼 수 있는만큼 초등학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영상들을 보고 이를 그대로 모방하는 행동을 보이는 것이다.


인사이트유튜브 캡쳐


특히 유튜브는 영상에 나이 제한이 있다고 하더라도 '구글 계정'을 이용하고 있어 초등학생들이 큰 어려움이 시청할 수 있다.


구글 계정은 생년월일이 달라도 계정이 생성되기 때문이다.


강력한 제재 없이 영상을 업로드하고 시청하는 것 역시 쉽기 때문에 노골적이고 자극적인 콘텐츠가 더욱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직 사리분별을 못하는 초등학생들이 자극적인 콘텐츠로부터 멀어질 수 있는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의식 찾자마자 다른 친구들 안부 먼저 물은 '강릉 펜션 사고' 생존 학생
입력 2018.12.19 10:18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강원도 강릉의 한 펜션에서 사고를 당한 서울 대성고 학생들.


이날 사고로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중태에 빠진 가운데 의식이 없던 학생 가운데 일부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김한근 강릉시장은 오전에 열린 대책회의에서 "환자 1명의 상태가 호전돼 보호자들과 간단한 인지 대화가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하지만 여전히 심리적인 상태가 불안정해 의료진의 집중적인 보호 아래 모든 것이 이뤄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많은 이들의 눈물을 자아낸 건 의식을 찾은 학생이 다른 친구들의 안부를 먼저 물었다는 점이다.


앞서 사망한 한 학생이 SNS에 "이쁜 추억 만들자 친구들"이라는 우정 가득한 글을 남겼다는 사실이 전해진 상황.


이 때문에 의식을 되찾은 생존 학생의 말은 더더욱 시민들의 가슴을 아프게 만들었다.


한편 김한근 강릉시장에 따르면 학생 5명은 현재 강릉아산병원에서 고압산소 치료 후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며 원주 기독병원으로 간 2명은 아직 치료가 진행 중이다.


또한 강릉아산병원으로 이송된 학생들 중 2명은 자신의 이름을 말하고 살을 꼬집으면 반응하는 등 사고 당시보다 상당히 호전된 상태를 보이기도 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