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인데 수학여행서 "재밌게 놀고 있냐"는 아빠 전화를 받고 오열했습니다
왕따인데 수학여행서 "재밌게 놀고 있냐"는 아빠 전화를 받고 오열했습니다
2018.05.15 18:35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왕따를 당하는 여학생은 자신보다 부모님을 더 먼저 걱정했다.


최근 통계청에 따르면 초등학교 시절부터 왕따를 경험하는 학생들이 생각보다 많다.


초등학생 10명 중 1명은 '왕따'를 당한 경험이 있을 정도다.


정신적으로 미완성된 시기에 당한 따돌림은 성인이 된 후 겪는 것보다 훨씬 더 큰 트라우마를 남기기도 한다.


인사이트Disneyland 공식 홈페이지


평범한 고등학교 2학년인 글쓴이 A양은 올해 왕따를 당하며 마음고생을 하고 있다.


근래 수학여행을 떠난 A양은 학교에서 그나마 착한 친구들과 함께 다녔다. 그들이 달가워하지는 않았지만, 혼자 다니는 것은 더욱 끔찍했기 때문이다.


자신을 기다려주지 않을 걸 알기에 A양은 화장실도 꾹 참았다.


하지만 참는데도 한계가 있는 법, A양은 참다 참다 "화장실을 다녀오겠다"며 "잠시만 기다려달라"고 친구들에게 부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들이 떠날까 봐 순식간에 볼일을 보고 나왔지만 역시나, 친구들은 A양만 쏙 빼놓은 채 떠난 뒤였다.


설상가상으로 근처에 학교 교복을 입은 친구들도 보이지 않는 상황, A양은 길을 잃은 것이나 다름없어 방금 전까지 함께 있던 친구들에게 연락했다.


하지만 그들 중 누구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전화를 걸다가 A양은 실수로 아빠에게 전화를 걸었다가 화들짝 놀라 얼른 끊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빠가 혹시나 이런 상황을 알게 될까 겁이 났던 것이다.


결국 한 친구가 전화를 받았고, A양에게 11시 10분까지 버스에서 모인다는 것을 알려줬다.


A양이 이 소식을 접한 건 약속시간에서 10분이 지난 11시 20분이었다.


버스가 있는 장소를 몰랐던 A양은 선생님이 데리러 온 덕분에 늦게나마 버스에 오를 수 있었다.


이후 다음 장소로 이동하던 중, 아니나 다를까 아빠에게서 전화가 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전화를 받자마자 아빠는 A양에게 "A야 왜 전화했어? 수학여행은 재밌어?"라고 따뜻하게 물어봤다.


A양은 "재밌는데 너무 많이 걸어서 힘들어. 모르고 번호가 눌러져서 전화했어"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그는 "왕따를 당하는 것보다 아빠에게 이런 거짓말을 해야 하는 게 죄송스럽고 힘들다"며 "진짜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안쓰러운 A양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하나같이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누리꾼들은 "학창시절 그런 친구들은 하나도 필요 없다"며 "신경 쓰지 말고 그들 비위를 맞춰줄 필요도 없다"고 독려했다.

밖에서 '소맥 10잔' 먹고 들어와서 멤버 형들에 '뽀뽀 주정' 퍼붓는 피오
입력 2018.12.15 11:23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예능, 드라마, 음악 각 분야를 종횡무진하며 자신의 끼를 마음껏 발산하고 있는 아이돌 그룹 블락비 멤버 피오.


나날이 피오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의 잔망스러운 과거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블락비 멤버 재효, 박경, 태일은 V LIVE를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을 하고 있었다.


근처에서 술을 마시고 있다가 형들의 방송을 본 막내 피오는 바로 해당 장소를 방문했다.



얼굴이 빨개진 채 춤을 추면서 등장한 그는 술 냄새를 폴폴 풍기며 방송에 참여했다.


피오는 "얼마나 마셨냐"는 멤버의 질문에 "내가 한 소맥으로 해가지고 열잔.."이라고 말했다.


당일 몸 상태가 좋지 않던 태일은 방송에서 "전염병일 수도 있어"라며 피오에게 다가오지 말라며 겁을 줬고, 피오는 "상관없어"라며 그의 볼을 잡고 박력 있게 뽀뽀를 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태일은 "내가 봤을 땐 얘 옮았을 수도 있어"라고 했지만 피오는 굴하지 않았다.


이후 그는 박경에게도 뽀뽀를 하며 태일의 병균을 전파했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이 오글거리는 대사를 할 때 그윽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던 피오는 멤버들의 볼에 입을 맞추며 애교를 부렸다.


하지만 유권은 피오의 뽀뽀가 익숙한 듯 크게 놀라지도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사랑이 가득한 피오와 블락비 멤버들의 모습을 본 팬들은 "피오의 주사를 응원합니다", "언제 봐도 계속 웃기다", "동영상에서 술 냄새가 나는 것 같아" 등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