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일본, 과거사에 대해 진정한 반성과 사죄 필요"
文 대통령 "일본, 과거사에 대해 진정한 반성과 사죄 필요"
2018.05.08 16:22


인사이트

사진 왼쪽부터 아베 신조 총리,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정부 간 조약이나 합의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포함한 많은 분들이 개개인의 인간적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온전하게 치유하기는 어렵다"


8일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요미우리 신문과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고 "한일 양국이 발전적 관계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일본 정부가 박근혜 정부에서 체결한 합의와 별개로 진정한 사죄와 반성을 선행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피하고 싶은 역사일수록 정면으로 직시하고, 이를 교훈 삼아 다시는 과거와 같이 참혹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나갈 때 비로소 피해자들의 상처가 아물 수 있을 것이고 진정한 화해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청와대 


아울러 현 정부가 대일외교 기조로 삼고 있는 '21세기의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도 언급했다.


이 선언은 20년 전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총리가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선언은 과거와 미래 사이에서 어떻게 한일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지에 대해 선대 지도자들이 내놓은 고심의 산물이자 두 위대한 지도자의 지혜와 비전을 담고 있다"며 "김대중 대통령은 이 선언에서 '양국이 과거의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화해와 선린우호협력에 입각한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발전하기 위해 서로 노력하는 것이 시대적 요청'이라고 천명했다"고 소개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 "오늘날에도 이 시대적 요청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하고 이를 계승,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며 "그 중에서도 특히 대화채널 활성화, 인적교류 증진, 경제협력 강화 등 이 3가지 분야가 양국관계 발전에 있어 가장 중요한 바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이 함께 한 역사가 2천년이 넘는다. 교류·협력의 꽃이 만개했던 시기도 있었고, 어둡고 불행했던 시기도 있었다"며 "저는 앞으로도 한·일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