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자유한국당, '빨갱이 장사' 못해 멘붕 올 것"
"홍준표·자유한국당, '빨갱이 장사' 못해 멘붕 올 것"
2018.04.30 11:28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성공적으로 끝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연일 비난 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홍 대표와 한국당은 이제 전쟁 장사, 빨갱이 장사 못 하게 돼 멘붕(멘탈 붕괴)이 오겠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한다고 주민들에게 알렸다. 홍준표 대표 말처럼 위장 평화쇼라면 외부에는 비핵화 약속하고 주민들에겐 비핵화는 없다고 알려야 될 것"이라고 글을 남겼다.


인사이트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이어 "홍 대표와 한국당 멘붕 오겠다. 이제 전쟁 장사, 빨갱이 장사 못하게 되어 말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적극적 자세를 보면 북미정상회담도 성과를 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홍 대표 생각대로라면 북미정상회담이 파탄 나서 다시 전쟁 국면으로 돌아가야 하는데 말이다. 홍 대표와 한국당은 이제 트럼프에게도 위장 평화쇼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일까"라고 했다.


하 최고위원이 이 같은 비판적인 발언을 쏟아낸 이유는 홍 대표가 연일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 대표는 남북 두 정상의 '판문점 선언'이 발표된 27일 "남북정상회담은 김정은과 문재인 정권이 합작한 남북 위장 평화쇼에 불과했다"고 비난했으며, 28일에도 "외눈박이 외교"라는 표현을 써가며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평가 절하했다.


또 29일에는 "여덟번을 속고도 아홉번째는 참말이라고 믿고 과연 정상회담을 한 것일까"라며 "한 번 속으면 속인 놈이 나쁜놈이고 두 번 속으면 속은 사람이 바보고 세 번 속으면 그때는 공범이 된다"고 문재인 대통령을 맹비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주요 외신도 인정한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홀로 찬물을 끼얹는 홍 대표의 발언에 대해 많은 비판이 쏟아졌고, 하 최고위원도 이와 맥을 같이 하며 홍 대표와 자유한국당을 '빨갱이 장사꾼'으로 규정했다.


한편 하 최고위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명록을 칭찬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서도 "김정은 찬양이 지나치다. 완전 콩깍지가 씌웠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김정은 방명록에 앞에선 '력사'라고 쓰고 뒤에서는 '역사'라고 쓴 걸 박 의원이 균형감 있다고 칭송했다"며 "김정은이 우리 예상보다 잘하니 좋게 봐주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거의 맹목적 찬양 수준이다. 맹목적 반북도 문제지만 맹목적 찬북도 문제"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