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北 지도자 최초로 우리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김정은, 北 지도자 최초로 우리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2018.04.26 07:25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이 내일(27일) 열리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는 최초로 국군 의장대 사열을 받는다.


국방부는 지난 25일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간 신뢰 회복을 위한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위해 남북 정상에 대한 예우를 갖추는 의미로 3군(육·해·공군) 의장 행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회담시 의장대 사열은 역사적 유래, 국제적 관례 및 과거 사례 등을 바탕으로 상호 존중과 예우를 다 하기 위해 군의 예식 절차에 따라 실시하기로 결정됐다"고 덧붙였다.


의장대 사열은 중세 시대에 통치자가 방문자에게 자신의 힘을 과시하기 위한 의식 행사에서 유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국방부 제공


현대에 와서는 각국에서 국빈에게 경의를 표하는 의식으로 치러지고 있으며, 군악이 울리는 가운데 국가 지도자가 국빈과 나란히 집총 자세로 선 의장대 앞을 지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2000년과 2007년 평양에서 열린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당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함께 북한군의 의장대 사열을 받은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북한군 의장대가 남측 최고 지도자에게 예우를 갖춘 이 장면은 남북 관계에 변화를 보여주는 상징적 장면이었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국군 의장대를 사열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선 군사적으로 대치 중인 북한 최고 지도자에 대한 국군 의장대 사열은 지나친 예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과거 냉전 시대 미·소, 미·중간 갈등이 극심했던 상황에서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의 소련과 중국 방문, 미하일 고르바초프 옛 소련 서기장 방미 등 정상회담 때 각국은 상대국 정상에게 의장대 사열을 행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다만 이번 남북 정상회담이 판문점이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진행되는 만큼 의장대 사열은 약식 형태로 진행된다. 정식 의장행사 규모는 150명이나 이번 정상회담에선 100명 안팎이 될 전망이다.


의장대 사열이 약식으로 진행되면서 국기 게양이나 국가 연주가 생략되며, 또 비무장지대(DMZ)내 판문점에는 무기 반입이 제한돼 예포 발사도 하지 않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