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중기부, 24~30일 독일에 정책연수단 파견
중기중앙회·중기부, 24~30일 독일에 정책연수단 파견
2018.04.23 20:08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는 2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민관합동 독일 스마트공장 정책연수단'을 독일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독일은 ‘플랫폼 인더스트리 4.0을 표방’해 제조업과 첨단기술 분야를 결합한 지능형 공장 구축을 선도하는 국가다. 또 근로자의 기술개발과 창의적 혁신능력을 극대화해 세계 최고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발휘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책연수단은 독일의 스마트공장을 탐방한 후 생산인구 감소,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국내 중소제조업이 맞고 있는 위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스마트공장 모델을 구상한다는 계획이다.


정책연수단은 24일부터 오는 30일까지 5박 7일간 하노버 메세, 암베르크, 뉘른베르크 등의 인더스트리 4.0 선도기업 및 연구소를 방문한다. 


이 기간 동안 하노버 산업박람회를 방문해 자동화 기술, 제조업의 젊은 혁신 스타트업, 플랫폼 인더스트리 4.0을 이용한 산업통합, 에너지 통합 솔루션 등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계획에 필요한 정보를 얻을 계획이다.


인사이트중소기업중앙회


페스토, ABB, 보쉬관도 찾아 산업자동화 솔루션과 설비·운송·물류 인프라, 통합 관리 등의 공정 최적화를 벤치마킹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내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목적으로 기술이전, 응용연구, 공급망 관리를 주관하는 이츠오울 클러스터, 프라운호퍼 연구소, CeMAT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또 전 세계 스마트공장의 모범 답안이라고 불리는 지멘스 암베르크 공장에도 방문해 디지털 트윈, PLM소프트웨어, 통합자동화 시스템, 인간-기계간 인터페이스를 체험한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민관합동 독일 스마트공장 정책연수단'을 통해 중소제조업 혁신을 구상하겠다"며 "앞으로 정부의 '2022년 스마트 공장 2만개 구축 계획'과 연계 정책 목표달성을 위해 대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민간 중심의 스마트공장 도입·확산 운동을 대대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