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난민 아동 교육 지원 위해 방글라데시 난민촌 방문
엔씨소프트, 난민 아동 교육 지원 위해 방글라데시 난민촌 방문
2018.04.17 20:08

인사이트사진제공 = 엔씨소프트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엔씨소프트의 비영리재단 엔씨문화재단은 지난 15~16일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에 있는 로힝야 난민촌을 방문, 재단이 지원하고 있는 난민 고등교육 장학생들과 현지 간담회를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소외계층 아동∙청소년들의 교육 문제에 계속해서 관심을 가져온 엔씨문화재단은 국내 민간 재단으로는 처음으로 작년부터 난민들의 고등학교와 대학 공부를 후원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세계 일반아동과 난민아동 교육현황 비교(UNHCR 2016년 통계)자료에 따르면 난민 아동들의 고등학교 이상 진학률은 1%로 일반아동 36%와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초등교육률 61%(일반아동 91%), 중등교육률 23%(일반아동 84%) 차이와 비교해서도 그 격차가 훨씬 크다.


이번 로힝야 난민촌 방문의 실무 책임을 맡았던 엔씨문화재단 이재성 전무는 "현장에 대한 이해를 토대로 실효성 있는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 재단의 사업운영 방침인데 이번에 직접 여러 이야기를 듣게 되어 앞으로의 사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 뉴스1


윤송이 엔씨문화재단 이사장은 "균등한 교육 기회의 제공은 모든 아이들에게 필수지만 분쟁으로 많은 것을 잃고 피난길에 오른 난민 아동들에겐 더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난민 아동들이 고등 교육에 접근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기회가 더 늘어나도록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엔씨문화재단은 장애학생들을 위한 보완대체의사소통(AAC)과 그림상징 표시판 제작, 특수교육 교수·학습 지원 사이트 개설 등 장애학생 특수교육 지원 사업을 5년째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아동양육시설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교육 지원 사업을 3년째 진행하는 등 소외계층 아동∙청소년들의 교육 지원 사업을 지속해 오고 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남한테 이래라저래라 마세요" 악플러에 사이다 일침 날린 마마무 문별
입력 2018.12.16 16:03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마마무 문별이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지난 15일 마마무 문별과 솔라는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화를 나누던 중 한 팬이 "악플 달 거면 나가주세요"라는 말을 하자, 두 사람은 악플러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솔라는 문별에게 "악플 중에 생각나는 악플이 있었냐"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문별은 "'마마무는 못생겼다'라는 악플이 있었다"라면서 "이런 댓글을 보면 '얼굴 보여주세요'라고 반박하고 싶다. 그런 댓글 달 때마다 증명사진과 전화번호, 주소까지 다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토로했다.


그의 말에 솔라는 "제가 우리 팀에서 나이가 많으니까 '얼굴이 흘러내린다'라는 악플을 남기더라"라며 마음의 상처를 받았던 댓글을 언급했다.


문별은 "왜 인신공격을 하는지 모르겠다. 그 사람이 어떤 옷을 입고 뭘 하든 그냥 그 사람의 모습인 거다"라고 악플러들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그러면서 "그런 악플러들에게 선처는 없다.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팬들이 그런 글을 보고 아파한다"며 "남 욕하는 건 괜찮고, 자기가 욕을 받으면 화를 내더라"라고 말했다.



굳이 찾아보지 않더라도 관련 게시물마다 악성 댓글이 달리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보게 된다는 마마무 멤버들.


두 사람은 악플에 관해 속상함을 토로하면서도 오히려 팬들을 걱정하기도 했다.


문별과 솔라는 "우리는 강합니다. 저는 모든 악플에 반격할 수 있다"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악플러 분들 가만 안 둘 거예요. 왜 남한테 상처를 줘. 남한테 이래라저래라 하지 마시고 본인 혼자 잘 사세요"라며 악성 댓글을 다는 이들에게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 관련 영상은 33분 8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입력
댓글